UPDATE. 2018-06-18 17:21 (월)
군산시, 푸드트레일러 야간 관광명소화 사업 후속대책 나서
군산시, 푸드트레일러 야간 관광명소화 사업 후속대책 나서
  • 문정곤
  • 승인 2018.01.1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논란을 빚고 있는 ‘푸드 트레일러 야간관광 명소화사업’과 관련, 군산시가 사업 지연으로 피해를 입은 청년 신청자들을 구제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당초 이 사업은 진포해양테마공원 일원에 푸드 트레일러를 설치해 차별화된 야간 먹거리를 제공하고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선보여 원도심의 침체된 야간 관광을 활성화하겠다는 취지로 기획됐다.

그러나 지난해 9월 시범운영을 시작한 푸드 트레일러 야간관광 명소화사업은 시와 위탁업체 간 계약사항 이행을 놓고 갈등을 빚으며 결국 계약이 해지됐다.

이 과정에서 사업에 참여한 청년들의 피해가 속속 드러났지만 시와 업체는 책임 떠넘기기로 일관, 부실한 사업 추진이라는 비난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시는 사업에 참여했던 청년들과 몇 차례 논의를 거쳐 이들의 사업 추진 의지를 확인하고, 피해를 최소화 하는 방안 마련과 함께 푸드트레일러 야간관광 명소화사업의 재개 방안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

김성우 관광진흥과장은 “청년들이 받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가 푸드 트레일러를 구입해 사업에 참여한 청년들에게 임대를 주는 방안 등 신속한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청년들의 참여 의지를 확인한 만큼 그 의지에 부합해 시는 시간여행마을의 야간관광 활성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