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16 21:27 (월)
정읍시장 대행, 도지사에 시민 외침 전달을
정읍시장 대행, 도지사에 시민 외침 전달을
  • 임장훈
  • 승인 2018.01.1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임장훈 제2사회부 기자·정읍
옥정호 수상레저단지 용역 즉각 중단과 12만 시민의 식수대책을 먼저 제시하라는 범정읍시민 궐기대회가 이번주말(20일) 정읍시청 앞에서 열릴 예정이다.

연초 기자회견에 이어 지난주 폭설과 한파에도 상수원을 지키자며 정읍시청 앞 천막농성을 이어가는 정읍시민들의 외침이 지속되고 있다.

전북도는 정읍시와 임실군이 함께 참여한 옥정호 민간협의체의 요구사항을 반영했다며 옥정호 수면이용이 수질에 미치는 영향 및 정읍시 급수 체계 변경 타당성 검토를 위한 연구 용역을 발주했다. 정읍시는 민간협의체에 시장권한대행인 부시장과 담당과장만 참여하고있다. 식수원정읍시민대책위는 동의하지 않았는데 민간위원으로 명단에 올렸다며 강력반발하고 있다.

시민대책위는 시장이 궐위된 상황인 만큼 오는 6·13지방선거에 선출되는 새로운 시장과 시의회에서 전면 재검토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현재까지 전북도는 시·군 합의에 따라 시작했고 용역 결과를 토대로 현명한 결과를 도출하겠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정읍시도 시장 궐위 전후 입장변화 없이 수면개발은 반대이며 용역결과를 지켜보자는 것이다. 정읍시민대책위는 용역결과가 나오면 정읍만의 반대로는 중단시킬수 없다고 지적한다.

정읍시청 앞 천막농성장에는 김생기 전 시장의 책임론을 부각하는 현수막이 다시 걸렸다. 시민대책위의 현수막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어떤 목적이 있는지는 알수 없지만 그동안 정읍시청 내에는 시민대책위가 정치적으로 이용한다는 불신이 적지 않았다.

합의 당사자로 시민대책위에 완강했던 김 전 시장이 궐위된 상황에서 송하진 도지사가 임명한 부시장이 시장 권한대행직을 수행하지만 책임있는 결정이 쉽지 않다. 하지만 김용만 시장권한대행은 송 지사에게 현 상황에 대한 정읍시민들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보고해야 한다.

송 지사가 선거에서 정읍시민들의 표를 의식하지 않는다면 시민들은 투표에서 시민들의 힘을 표출할지도 모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