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19 21:52 (화)
내부 파벌·투서·표절 의혹…'자중지란' 전북연구원
내부 파벌·투서·표절 의혹…'자중지란' 전북연구원
  • 이강모
  • 승인 2018.01.15 23: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임 원장 주유비 대납 등 각종 비리 / 수장 공백 3개월째 내홍 심각해져 / 원장 선임 관련 정관 개정 등 진행 중

3개월 가까이 수장 공백사태를 맞고 있는 전북연구원이 내부 파벌 다툼과 각종 투서, 그리고 연구보고서 표절 의혹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전북연구원의 정치성향화가 비판받고 있으며, 일부 연구원의 일탈이 열심히 일하는 연구원의 의욕을 꺾고 있다는 지적이다.

새 수장이 오기전 전북연구원의 ‘묵은 때’를 벗겨내고 도정 정책 연구에 전념하는 본연의 연구기관으로 일신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전북연구원은 최근 연구원이 지난 2010년 발간한 ‘전라북도 야간 관광 활성화 방안’ 보고서가 제주연구원이 지난 2008년 발간한 ‘제주지역의 야간관광활성화 방안’ 보고서의 주요 정책부분을 그대로 베껴 썼다는 표절 의혹을 받았다.

표절 의혹은 익명을 요구하는 투서 형식으로 전북도에 신고됐으며, 전북연구원의 내부 규정과 절차를 잘 알고 있는 내부 제보자인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표절 의혹을 받은 내용은 전북과 문화·생활·관광인구 등 모든 여건이 다른 제주도의 정책이 전북에 입혀졌다는 점에서 전북도의 싱크탱크인 전북연구원의 자존심을 상하게 한 일로 꼽힌다.

이에 앞서 전북연구원은 전임 원장의 법인카드 편법 사용 등에 대한 투서 및 소문이 확산돼 논란을 빚은 바 있으며, 원장 선임을 위한 공모과정이 투명하게 진행되지 못했다는 지적도 받았다.

또 전북도의 출연·출자기관에 대한 감사에서 전북연구원은 전 이사장이 사용한 주유비를 원장과 직원들이 대납하고 공무원 국외여비 지급 규정도 기준을 지키지 않은 점이 적발됐다. 법과 자체 규정을 지키지 않으면서 비용을 초과 지급해 예산을 낭비했다는 게 전북도의 설명이다.

전북연구원의 총체적 부실이 드러난 것으로 전북도 내외부 관계자들은 “전북연구원 내 파벌 싸움이 각종 투서와 진정, 소문으로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했다.

이와 관련 전북도는 일각에서 제기된 이른바 ‘원장의 자기 사람 심기’ 논란 등 불필요한 오해의 소지를 없애기 위해 전북연구원장 선임 절차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강화시키기 위한 정관 개정·신설을 진행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도 관계자는 “전북연구원 내에는 고질적으로 2~3개 파벌이 있고 오래전부터 서로 대립해 왔던게 불편한 진실”이라며 “새 수장이 오기 전에 정리할 건 정리하고 넘어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이르면 1월 말 새 수장을 뽑는 공모 절차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표절 의혹 등에 대한 논란의 종식을 통한 제3의 출발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주시민 2018-01-15 23:34:39
이건 어디까지나 그 동안 도지사를 비롯한 도청 잘못.
지사 바뀔때마다 자기 사람 심으려고 흔들고 하니 이런일이 계속 나오지..
다른 지역 연구원 중에 이렇게 시끄러운데가 있을라나

아중리 2018-01-15 13:34:07
강현욱도지사때부터 문제가 많은 집단
특별히 싱크탱크역할도 못하는 이상한 집단
이 연구기관을 운영할 돈 천분의 1만 있어도 이 기관보다 더 천배 훌륭한 자료를 얻을 수 있다
왜냐면 민간 프로젝트 컨설팅 회사들이 넘쳐나기때문이다
애초부터 필요없는 기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