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2 19:01 (수)
치매앓던 90대 노인 집 앞서 사망
치매앓던 90대 노인 집 앞서 사망
  • 천경석
  • 승인 2018.01.1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체온증 추정

치매를 앓던 90대 노인이 도로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4일 고창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6시12분께 고창군 부안면 한 마을 길가에서 A씨(92)가 숨진채 발견됐다.

경찰은 “사람이 도로에 쓰러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확인 한 결과 인근 집에서 홀로 살던 A씨인 것을 확인했으며, 발견 당시 A씨는 셔츠와 환자복 바지만 입은 채 였다.

조사결과 A씨는 치매로 고창의 한 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사고 이틀 전 퇴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고창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1도를 기록한 것을 토대로 A씨가 밖으로 나왔다가 눈길에 미끄러져 저체온증으로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