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21:48 (수)
"환경미화원이 담당 구역 모든 쓰레기 수거해야"
"환경미화원이 담당 구역 모든 쓰레기 수거해야"
  • 백세종
  • 승인 2018.01.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대행업체 종류별 수거 부작용…도심환경 해쳐 / 노조 '지역일괄처리제' 주장…전주시 "예산 등 문제"

재활용과 폐기물, 음식물쓰레기 등 전주시에서 배출되는 각종 쓰레기를 성상(性狀)별로 대행업체들이 수거하는 것이 아닌 환경미화원들이 일괄로 처리하는 ‘지역일괄처리제’를 도입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이러한 방식이 각종 쓰레기 협의체와 대행업체 고용승계 문제 등이 불거진 전주시 청소행정의 대안이 될지 관심을 끌고 있다.

15일 전주시와 환경미화원 노조인 전국연합노조연맹 전주시청 노조에 따르면 현재 전주시의 생활 폐기물은 12개 청소대행업체가 각 구역을 맡아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는 형태이다.

일반 쓰레기와 음식물, 재활용, 대형 폐기물 4개 종류의 쓰레기를 12개 업체가 나눠 수거 하고 있다. 수거 대행비로 지난 2016년 286억원, 지난해 355억원의 예산이 들어갔다.

시는 대행비를 단계적으로 조정한다해도 매년 평균 300억원대의 예산이 들어갈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대행비 외에 각종 쓰레기 주민 협의체에 지원하는 지원금까지 합하면 액수는 더 늘어난다.

문제점도 속출하고 있다. 성상별로 대행업체들이 수거하면서 업체가 맡은 쓰레기가 아닌 것은 그대로 두고 뒷처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도로에 흩어져 있거나 방치되면서 도심 환경을 해치고 있다.

전주시 덕진구 진북동, 금암동이나 완산구 삼천동, 효자동 주택가에서 노면 청소를 담당하는 환경미화원 들은 “성상별로 수거해 가다보니 담당이 아닌 쓰레기가 널부러져 있는 등 문제점이 한 두가지 아니다”며 “이 같은 쓰레기 정리는 모두 환경미화원들의 몫”이라고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환경미화원 노조는 환경미화원 인원과 장비 등을 늘려 미화원에게 일정한 구역을 정해 모든 쓰레기를 수거하게 하는 지역담당일괄처리제를 도입하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주장을 펴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도입초기에 장비와 인력 등의 문제가 있겠지만 협의체들의 문제와 대행업체 등의 갖가지 문제, 매년 인건비와 장비 문제로 대행비가 늘어나 예산부담이 되는 부분을 고려하면, 중장기적으로는 행정에 보탬이 되고 시민들에게도 도움이 될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전주시 관계자는 “설득력 있고 적극적인 정책 제안이지만 인력증원, 초기예산 소요 문제가 있고 아직 충분한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중장기 계획에 반영해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