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20:41 (화)
['자치경찰제 도입' 반응 - 전북도 '신중'] "재원 부담…심층적 논의 필요"
['자치경찰제 도입' 반응 - 전북도 '신중'] "재원 부담…심층적 논의 필요"
  • 김세희
  • 승인 2018.01.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정자립도 22.28% 수준 / 인건비·장비 등 해결돼야

정부가 지난 14일 ‘자치경찰제 도입’을 발표한 가운데 전북도는 이에 대해 “심층적인 논의가 필요하다”며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인건비나 재정부담 등 여러 가지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있기 때문이다. 재정자립도(자체수입/세입)가 22.28%로 낮은 전북의 입장에선 부담이다.

15일 전북도에 따르면 자치경찰제가 도입되면 경찰은 시·도지사의 지휘를 받아 지역 치안과 경비, 정보 수집에 집중하게 된다. 지역의 상황과 여건에 맞게 광역자치단체장이 경찰 업무에 공식적으로 관여할 수 있도록 한 정책이다. 수사는 성폭력, 가정폭력, 학교폭력, 교통사고 등으로 한정했다.

이외 주요 사건은 경찰청의 수사경찰 부서에서 담당한다. 다만 인사와 수사권한 등 구체적인 사안은 국회에서 법제화되는 과정에서 다시 논의될 전망이다.

전북도는 이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자치경찰제가 시행되면서부터 인건비나 장비 등에 대한 재원부담을 자치단체가 부담해야 할 상황에 직면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경찰쪽에서 낸 안건에 따르면 자치경찰제 시행 첫 해 이후부터는 경찰관련 인건비나 장비 등의 재원을 자치단체에서 부담해야 한다는 사실이 전해져, 각 시도 행정팀장들 사이에 반발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지난 14일 발표한 ‘문재인 정부 권력기간 개혁방안’에는 자치경찰제가 구체적으로 담겨있지 않기 때문에 향후 시도지사협의회에서 공론화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자치단체의 재원과 직결돼 있기 때문에 신중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