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2 10:27 (화)
신생아 숨지자 '병원장은 악마' 1인 시위 40대 벌금형
신생아 숨지자 '병원장은 악마' 1인 시위 40대 벌금형
  • 백세종
  • 승인 2018.01.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가 태어난 지 열흘 만에 숨지자 출산 전 진료를 받던 산부인과 병원 인근에 허위사실이 담긴 호소문을 내걸고 시위를 한 아버지 A씨(43) 등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형사4단독 노종찬 부장판사는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A씨와 A씨의 형에게 각각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노 판사는 “피고인들이 적시한 사실은 객관적 사실과 달라 허위라고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고인들 입장에서는 병원 측이 대화조차 거부하는 무책임한 태도를 보여 책임있는 답변을 듣기 위해 명예훼손을 했더라도 그 수단이나 방법이 사회 통념상 허용될만한 정당행위라고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A씨 등은 2016년 6월 전북지역 한 산부인과 병원 맞은편에 ‘산모가 입원 도중 출혈과 배 뭉침 등을 계속 호소했지만 치료한 게 없다. 병원장은 악마였다’는 내용의 호소문을 걸고 1인 시위를 벌여 병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다.

해당 병원에서 5개월가량 산전진료를 받아온 A씨 아내는 병원을 옮긴 뒤 아이를 낳았고, 열흘 만에 숨졌다.

병원 측은 산모에게 자궁수축억제제와 항생제를 투여하고 초음파 검사 등을 하는 등 조산방지 치료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