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20:41 (화)
"권역외상센터 이송체계 개선·인력 강화"
"권역외상센터 이송체계 개선·인력 강화"
  • 이성원
  • 승인 2018.01.1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장관, 국민청원 답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6일 청와대 국민청원(www1.president.go.kr)을 통해 접수된 ‘권역외상센터 추가 지원’과 관련, “모든 국민들이 외상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지난 2016년 전주에서 외상을 입고 7곳의 병원을 전전하다가 골든타임을 놓쳐 사망한 두 살 배기 아이의 사례를 예로 들며 “중증외상은 전혀 예측할수 없는 시간, 장소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항상 인력·장비가 24시간 대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또 이같은 특성 때문에 “(권역외상센터는) 일반적인 수가로는 운영이 어렵다. 또 위중한 환자만 오기 때문에 근무 강도도 높다”며 △이송체계 개선 △의료진 처우개선 △인력양성, 관리 강화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송체계와 관련해서는 야간에도 응급환자 이송이 가능토록 닥터헬기 운영체계를 개선하고, 소방헬기가 권역외상센터와 연계될 수 있도록 체계를 다듬겠다는 설명이다.

박 장관은 또 “권역외상센터에 적용되고 있는 의료수가 인상 등 수가 부분의 개선을 추진하고, 인건비 기준액을 지속적으로 인상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의료진이 3교대하고 있지만, 외상팀 5개조까지 편성이 가능토록 지원 가능 전문의 수를 연차적으로 확대를 추진하겠다. 외과계 전공의는 일정 기간 권역외상센터에서 수련받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특히 “권역외상센터의 위상에 걸맞게 헌신하고 있는 기관에게는 충분한 보상과 지원을 하고, 그렇지 못한 기관에는 적절한 제재도 하겠다”며 “권역외상센터 점검·관리 강화를 위해 전담인력을 보강하고 의료진들에게 직접적인 혜택이 가도록 예산을 배분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