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강의실·실습기회 더 늘리고 분반해야"
"강의실·실습기회 더 늘리고 분반해야"
  • 남승현
  • 승인 2018.01.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남대 특별편입 대책안 관련 / 전북대의대생, 대학본부 규탄
▲ 17일 전북대학교 의대생 등 서남대학교 편입 반대 비상대책위 관계자들이 대학 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학교 측이 제시한 대책안을 규탄하고 있다. 박형민 기자

서남대학교 재학생 의과대학 특별편입과 관련, 전북대 의대생들이 대학 본부가 내놓은 대책안이 미흡하다며, 본부를 규탄했다.

전북대 의과대학 학생들로 구성된 ‘서남대학교 편입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17일 오후 전북대 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학교 측에서 대책안을 제시했지만, 타당성이 없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그동안 시설과 실습 기회 등의 확대를 요구했고, 학교 측은 공간 확충 등 일부 대책을 내놓았다.

그러나 비대위는 “현재 의과대학 의학과 강의실은 협소한데, 서남대 편입생까지 추가되면 더 불편이 야기된다”면서 “학교 측의 공간 확충은 부족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의과대학 의예과 강의실은 학교가 대책조차 내지 못했다”면서 “현재 상황에서 실습의 기회가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강의 진행 과정에서 분반이 필요하지만, 학교는 교수가 부족해 어렵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역차별에 대한 우려 섞인 항의도 잇따랐다.

전북대 의과대학 문가연 회장은 “서남대와 커리큘럼에 상당한 차이가 존재한다. 학교가 이를 단순히 ‘이수했음’ 처리하고 해당 학년 진급을 시키기로 한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면서 “채용 기준에 반영이 되는 내신 산출 시에 이전 학교(서남대)의 성적 처리를 어떻게 할 것인지 등에 대한 대책도 빠졌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