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석면 철거 학교 157곳 철저한 현장 감시 필요"
"석면 철거 학교 157곳 철저한 현장 감시 필요"
  • 천경석
  • 승인 2018.01.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환경시민단체 촉구

18일 전북환경운동연합과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환경단체는 “전북지역 석면 철거 학교 157곳에 대해 철저한 현장 감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전국적으로 1000개가 넘는 학교가 동시에 공사를 하다 보니 제대로 된 석면철거업체를 확보하지 못하고 감리제도도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문제점이 반복되고 있음을 지적했다.

실제로 이번 겨울방학 동안 석면을 철거하는 학교는 전국적으로 1209개교이고, 전북지역은 157개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다. 지난 2017년 여름방학 기간에도 전국 1226개 학교에서 석면철거가 이뤄졌으며, 이 중 33.4%인 410개 학교에서 공사 후 교실에서 석면 잔재가 발견됐다. 전북지역도 148개 학교 중 30개 학교에서 석면이 검출되기도 했다. 이 때문에 환경단체는 전북 교육청에 철저한 현장 감시와 오염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석면 제거 기획단계에서부터 경험이 많고 안전조치를 성실히 이행하는 업체를 확보하고, 이러한 업체를 평소에 지원하고 육성해야 한다”며 “학교 내 석면철거가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교육부와 환경부, 노동부 등 중앙정부의 관계부처와 지역 교육청뿐만 아니라 학부모 모임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감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는 모든 종류의 석면이 폐암, 악성 중피종암, 후두암, 난소암 등을 유발하는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