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전북경찰청, 나흘만에 인사기준 번복 '잡음'
전북경찰청, 나흘만에 인사기준 번복 '잡음'
  • 남승현
  • 승인 2018.01.2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인 염두'의혹 제기

이르면 이번주에 단행될 전북지방경찰청 경정·경감 정기인사를 앞두고 인사기준이 나흘 만에 바뀐 것으로 드러나면서, 특정인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21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이번 인사와 관련, 지난 11일에는 ‘현재 보직에서 1년 이상 근무한 지방청 경정·경강급을 대상으로 ‘희망자’에 한 해 근무지 이동 희망자 지원을 받겠다’고 밝혔다.

나흘이 지난 15일 이 기준이 바뀌었다. ‘현재 보직에서 2년 이상 근무한 지방청 경정급을 대상으로 ‘의무적’으로 인사 내신서를 내도록’ 했다.

특히 현재 자리를 유지하는 ‘유임’을 택할 경우에도 2·3차 희망 근무지를 적도록 했다. 기재하지 않으면 불이익에 대한 주의도 있었다.

강인철 청장이 포함된 인사위원회는 바뀐 기준에 따라 같은 보직에서 2년 이상 근무한 경정 9명 가운데 실제로는 3명만 자리를 옮기는 것으로 내정했다. 이 중 A 경정은 유임을 희망한 경정 중 유일하게 자리를 옮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A 경정은 내부적으로 최근 전북경찰에 대한 잇딴 비판보도를 막지 못해 논란이 불거진 당사자이다. 반면 3명 가운데 B 경정은 A 경정 보직을 1순위로 희망했다.

이를 두고 경찰 안팎에서는 인사 기준까지 번복한 데는 의도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복수의 경찰 관계자는 “면책성 인사가 아니라고 하지만 이번 인사는 의구심이 생기게 한다”면서 “인사 기준을 발표하고 번복하는 사례는 거의 없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인사 담당 관계자는 “인사위원회 평가를 거쳐 보직이 결정됐을 뿐, 문제는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