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7:15 (수)
3년여만에 방남한 북한 인사 경의선 육로도 2년만에 이용
3년여만에 방남한 북한 인사 경의선 육로도 2년만에 이용
  • 연합
  • 승인 2018.01.2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예술단 공연을 위한 사전점검단 파견으로 경의선 육로가 2년 가까이 만에 21일 다시 열렸다.

경의선 육로가 열린 것은 지난 2016년 2월 개성공단 폐쇄 이후 처음으로, 그동안 막혔던 길이 이번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도로의 기능을 일시적으로나마 회복한 것이다.

북측 인사의 우리쪽 방문도 2014년 10월 인천 아시안게임 폐막식 때 황병서, 김양건, 최룡해 등 최고위급 3인방이 내려온 이후 3년 4개월 가까이만에 처음이며, 그런 만큼 문재인 정부 들어 북측 인사가 남측을 방문한 것도 현 단장 일행이 최초다.

다만 앞선 ‘3인방’ 방남 시에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전용기로 알려진 IL-62 항공기가 활용됐다.

경의선 육로는 주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경제활동에 사용되었고 2015년에만 12만9804명의 인원과 9만9518대의 차량이 이용했다.

2007년 10월에는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7년여 만의 정상회담을 위해 이 도로를 이용해 방북했으며, 군사분계선(MDL) 앞에서 차량에서 내려 도보로 걸어서 넘어 주목을 받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