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남원시 인월면 유곡리·아영면 두락리 고분군 전북 가야 유적, 사적 지정 예고
남원시 인월면 유곡리·아영면 두락리 고분군 전북 가야 유적, 사적 지정 예고
  • 김세희
  • 승인 2018.01.2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두락리·유곡리 32호분 발굴조사 장면.

전북과 광주·전남의 전라권에서 최초로 전북의 가야 유적이 국가지정문화재(사적)로 지정된다.

경상권에 비해 저조했던 전라권 가야유적에 대한 학술조사·연구에 중요한 계기가 되는 것은 물론, 문화재 복원 정비를 위한 국비 확보도 수월해질 전망이다.

22일 문화재청과 전북도에 따르면 남원시 인월면 유곡리와 아영면 두락리 지역에 있는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南原 酉谷里와 斗洛里 古墳群)’이 사적으로 지정예고 됐다.

이 고분들은 지리산의 한 줄기인 연비산(鳶飛山) 언덕의 능선을 따라 성내마을 북쪽에 무리지어 있는 40여기의 봉토분(封土墳)으로 이중에는 지름 20m가 넘는 대형 무덤 12기도 포함돼 있다. 지난 1989년과 2013년 발굴조사를 시행한 결과 가야계 수혈식 석곽묘(구덩식 돌덧널무덤)와 일부 백제계 횡혈식 석실분(굴식 돌방무덤)을 확인했다.

▲ 복원된 32호분.

특히 32호분에서는 길이 7.3m의 대형 수혈식 석곽묘를 확인했으며, 내부에는 가야영역권에서 최초로 청동거울(수대경), 금동신발 조각 등 권력을 상징하는 위세품이 출토됐다. 이 때문에 5세기~6세기 고대사 연구자료로 역사적·학술적 가치를 높게 평가받고 있다.

이 고분들은 이변이 없는 한 오는 2월과 3월께 문화재청 문화재심의위원회를 거쳐 사적으로 지정된다.

고분들이 사적으로 지정되면 경상권에 비해 저조했던 전라권 가야유적의 규명에 힘이 실린다. 또 가야문화재를 보수·정비하는 데 드는 비용도 국비로 대거 해결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