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서남대생 편입 수용·재학생 학습권 보장을"
"서남대생 편입 수용·재학생 학습권 보장을"
  • 김종표
  • 승인 2018.01.24 23: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 의대 역대 동창회장 성명 / 교육부 입학정원 영구 보장 요구

전북대 의과대학 역대 동창회장들이 서남대 의대생 특별편입학을 둘러싼 구성원간 갈등을 조속히 끝내야 한다며 재학생들과의 소통을 통한 학습권 보장을 대학 측에 요구했다. 또 폐교되는 서남대 의대 입학정원을 전북대와 원광대에 영구 배정할 것을 교육부에 촉구했다.

두재균 전 총장을 비롯한 전북대 의대 역대 동창회장들은 지난 22일 저녁 긴급회동을 하고 서남대 의대생 특별편입학 문제에 대한 입장을 정리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교육부의 졸속 행정과 전북대 본부의 대책 미비, 의대 교수 및 학생·학부모 간의 소통 부재로 인해 발생한 이번 사태로 전북대 의대는 명예에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면서 “전북대 의대 40여 년 역사에 이 같은 불통과 갈등이 있었던 적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가장 시급한 것은 교수와 학부모·학생들이 신뢰를 회복하고 모든 행정을 원칙에 따라 진행하는 것”이라며 “모든 구성원이 합리적인 협상을 통해 하루빨리 갈등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동창회장들은 서남대 의대 입학정원을 전북대와 원광대에 조속히 배정하고, 배정된 양 대학의 입학정원을 영구히 보장해달라고 교육부에 요구했다. 또 보건복지부에 요청해 증원된 학생 정원에 맞게 전북대병원의 전공의 수를 늘려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북대 본부에는 의대생 학습권 보장에 최선을 다하고 서남대생 특별편입학과 관련된 재학생들의 요구사항을 모두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또 전북대 의대 재학생과 학부모에게는 서남대생 편입학과 관련된 모든 고소를 취하할 것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8-01-24 11:06:59
합리적인 성명이네요.

님피같은 행동 그만하고 이제 대승적인 결정을 촉구합니다.

전주시민 2018-01-24 08:58:20
참 잘난 사람들이군. 지금까지 뒷짐지고 있다가 이제야 나서냐? 전국하위의대가 지금도 110명 에서 150명 늘리면 좋은 의대가 되냐? 200명으로 늘리면 세계적 의대가 되는거냐? 교육부에 요구해라. 500명으로 늘려달라고. 숫자보다는 실력이 좋아져야지. 의대유치보다는 공장을 하나더 유치할생각해라.정치인들도 지역 이기주의적 생각말고 공장이나 유치해라. 의대정원유지해서 얻는것이 무었이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