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14:00 (수)
소외 받았던 중·소형주에 관심을
소외 받았던 중·소형주에 관심을
  • 기고
  • 승인 2018.01.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지수는 그간 조정받았던 SK하이닉스의 역대 최대실적 발표로 외국인투자자들의 순매수 유입으로 인한 IT업종 반등과 미국정부의 셧다운 조기 종료되면서 글로벌 경기개선 기대감이 부각되며 상승세를 보였다. 지수는 전주 대비 2.16% 상승하며 2574.76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858억원과 9281억원 순매수하며 증시 상승을 이끌었다.

코스닥지수는 913.12포인트로 전주 대비 3.76% 상승하며 16년만의 최고치로 마감하는 기록을 보였다.

이번 주는 국내증시의 최고치 경신여부를 가늠할 중요한 대내외 이슈가 있다.

트럼프대통령의 신년연설이 30일 예정되어 있다. .

연설에서는 인프라투자, 무역재협상, 금융규제완화 같은 주제가 핵심과제로 언급될 전망이다. 특히 트럼프정부의 보호무역주의가 현실화될 경우 수출비중이 큰 국내상황을 볼 때 무역규제에 대한 우려가 불거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시행목적은 중국으로 국내에 대한 통상압력은 제한적인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 통상압력이 예상과 달리 주력 수출품목으로 확대된다면 증시의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어 관심을 가지고 접근할 필요가 있어 보이다.

연설의 주요주제는 1조7000억달러 규모의 인프라투자 확대 현실화다. 대규모 인프라투자로 인한 재원확보에 대한 의구심과 민주당의 반발 가능성이 있지만, 트럼프대통령은 국정주도권 확보를 위해 인프라투자 확충에 전력을 다할 것으로 보여 향후 자산시장의 상승모멘템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1월 FOMC정례회의가 30일~31일예정되어 있다.

2월3일 옐런 의장의 임기종료와 신임의장 취임을 앞두고 있어 시장에 영향을 줄 만한 정책변경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행히 신임의장 내정자의 정책성향이 전임자와 큰 틀에서 다르지 않고, 내부인사로 그간 시행했던 연준의 정책변화폭과 시장혼선은 방어할 것으로 보여 1월 FOMC는 3월 기준금리 인상가능성을 재확인하는 수준에서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내적으로 보면 2월 5일 KRX300지수 발표를 앞두고 중소형 주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수 있는 상황이다.

그간 상승으로 특정업종에 대한 쏠림현상 우려감이 커진 상황으로 그간 소외 받았던 코스닥시장 종목과 코스피시장 중소형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수보다는 업종별 순환매 움직임을 고려해 게임, 콘텐츠, 바이오, 4차산업 관련종목 가운데 순환매 관점에서 종목별로 압축해서 접근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KB증권 익산지점 금융상품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