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13:22 (수)
"기존 재학생과 편입생의 성적 분리산출 방침 중단하라"
"기존 재학생과 편입생의 성적 분리산출 방침 중단하라"
  • 최명국
  • 승인 2018.01.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의대 편입 앞둔 서남대 학생·학부모 강력 반발

전북대 특별편입학을 앞둔 서남대 의대생들이 기존 재학생과 편입생의 성적을 분리 산출하겠다는 전북대의 방침에 반발하고 나섰다.

서남대 편입생 및 학부모들은 28일 성명을 내고 “전북대는 비교육적이며 불공정한 편입생 성적 분리 산출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며 “편입 학교를 전북에 묶어놓은 교육부는 전북대가 이를 시정하지 않을 경우 편입학을 원점에서 다시 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전북대가 사전에 의견 수렴이나 통지도 없이 편입 합격자 유의사항 발표문에 성적 차별 방침을 끼워 넣었다”면서 “편입생들의 절박한 상황을 이용해 이득만 챙기려는 일방적이고 야비한 갑질로 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차별적인 성적 산출 방식에 절대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교육부는 책임지고 편입 원칙에 정면으로 반하는 전북대 의대의 불합리한 행태를 시정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전북대의 불합리한 성적 산출 방침은 두고두고 학생들간의 불신과 반목, 분쟁의 불씨가 될 것이 자명하다”며 “이런 불합리한 방침이 철폐될 때까지 법적 투쟁과 함께 모든 방법으로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전북대 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이전까지 수업받은 커리큘럼과 이수 과목이 다르기 때문에 성적 및 석차 분리 산출은 필수적이다”면서 “이는 재학생을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차별이 아니며, 오히려 평등을 위한 정책이다”고 주장했다.

앞서 서남대 의대생의 특별편입학을 거부했던 전북대 의대 학생회 측은 지난 24일 학교 측과 서남대 특별편입학에 따른 성적 처리 방법 등 주요 쟁점에서 합의점을 도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