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19 20:25 (금)
"전북 지역 기업들, 상여금 없애 최저임금 맞춰"
"전북 지역 기업들, 상여금 없애 최저임금 맞춰"
  • 남승현
  • 승인 2018.01.31 23:0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노총, '꼼수' 중단 촉구 / 피해신고센터 설치키로

최저임금 인상 여파로 상당수 기업들이 상여금을 삭감하고 있는 가운데, 이는 ‘꼼수’이자 ‘최저임금 인상의 무력화’라는 주장이 노동단체에서 나왔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30일 오전 전주시 효자동 전주상공회의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최저임금이 시간당 7530원으로 16.4% 인상됐지만, 노동자가 받는 임금은 한 푼도 오르지 않는다”며 “사회적 공기인 언론사를 포함한 일부 사업장이 최저임금 인상을 이유로 상여금 등을 삭감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제기했다.

민노총 주장처럼 실제 최저임금 인상 여파로 도내 상당수 기업체가 상여금과 수당을 기본급에 포함시키거나 삭감하고 있다. 이는 기업의 규모 및 직종에 구분 없이 사회 전반에서 벌어지고 있다.

민노총은 특히 이러한 일은 노동조합이 없는 사업장에서 주로 벌어지고 있으며, 일부 사업장은 직원에게 동의서를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노총 등에 따르면 실제로 도내 한 병원은 최근 통상임금에 포함되지 않는 수당을 삭감해 총액을 최저임금에 맞추고 있다.

또 한 대기업 협력업체는 상여금 200%를 삭감했고, 한 대형마트는 근로시간 변경과 휴식시간을 단축했다. 심지어 한 대학은 청소근로자를 정규직화하는 조건으로 상여금 등을 삭감하기도 했다.

이제왕 민주노총 법률지원센터 법규차장은 “근로조건 불이익 변경에 대해 사용자가 일방적으로 변경할 수 없다”면서 “최저임금 위반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물리는데, ‘(일방적인) 합의’에 이르렀어도 처벌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민노총은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 긴급 좌담회를 열고 피해신고센터를 설치하는 등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에 대항하는 활동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물가만 잔뜩 2018-01-31 19:36:10
물가만 잔뜩 올려놓고 일반 서민은 죽어나요.

청원해주세요. 2018-01-31 10:10:23
청와대 [청원진행중] "군산시의 2천억대 비리는 정부에서 감사해주세요."
시가 한일을 셀프조사하는 군산시.
들어가서 청원해주세요. 다른곳에 뿌려도 좋아요.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96475

에휴~ 2018-01-31 09:32:39
그 언론사는 어딘가요? 에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