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5 08:28 (금)
전북교총 "대책 없는 전주 자림학교 폐교 부적절…현 시설 활용 국·공립 특수학교를"
전북교총 "대책 없는 전주 자림학교 폐교 부적절…현 시설 활용 국·공립 특수학교를"
  • 최명국
  • 승인 2018.02.0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교원단체총연합회는 이달 말 폐교되는 전주 자림학교와 관련해 1일 “장애학생에 대한 적절한 대책 없이 학교 문을 닫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전북교총은 이날 논평을 내고 “전주시 덕진구에 있던 자림학교가 사라지면 그 지역 장애학생들이 갈 곳을 잃게 된다”면서 “전북교육청은 현 학교 시설 등을 활용해 공립 또는 국립 특수학교로 개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80여 명에 이르던 자림학교의 대다수 학생들이 은화학교로 옮겨가면서 이 학교는 학생들로 교실이 모자란 실정이다”며 “잘못은 자림학교 재단이 저질러 놓고 책임과 피해는 장애학생 및 부모들이 감당하게 만드는 것이 옳은 행정인지 전북교육청에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이어 “전북교육청이 자림학교를 대책도 없이 폐교해 학생과 부모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며 “자림학교 정상화 대책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전북교육청은 “자림복지재단의 법인 설립 허가가 취소됨에 따라 자림학교에 대한 설립인가를 오는 28일 자로 철회한다”고 밝혔다.

앞서 자림학교에 아이를 보냈던 학부모들은 장애학생들의 교육권 보장을 위한 특수학교 신설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