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4 22:15 (목)
한국 공부 잘하는 '흙수저' 줄었다
한국 공부 잘하는 '흙수저' 줄었다
  • 연합
  • 승인 2018.02.0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ECD '학업 탄력적 비율' 조사 / 9년새 16%p 감소 '9위' / 빈곤 대물림 심화 시사
한국에서 가정 형편이 어려운 이른바 ‘흙수저’학생 중 학업 성취도가 높은 학생의 비중이 9년 새 많이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3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사회경제적 지위가 하위 25%인 한국 가정의 학생 중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에서 3등급(Level3) 이상 상위권에 든 ‘학업 탄력적(academically resilient)’ 학생 비율이 2015년 36.7%로 70개 조사대상 지역 중 9위를 기록했다. 이 비율은 2위였던 2006년(52.7%)에 비해 16%포인트 급락한 것이다. 이같은 9년간의 하락폭은 핀란드(16.7%포인트)에 이어 두 번째로 컸다.

PISA는 만 15세 학생을 대상으로 읽

기·수학·과학 성취도를 점검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한국의 이 비율은 2009년 51.3%로 떨어지며 3위로 한 계단 밀렸다가 2012년 54.9%로 오르며 2위로 복귀했지만 2015년 30%대로 급락했다.

취약계층 학생들이 어려운 가정 형편을 극복하고 학업 성취도를 높이는 것이 더 어려워지고 있으며 빈곤의 대물림 문제가 심화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다.

2015년 PISA에서 학업 탄력적 학생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53.1%를 기록한 홍콩으로, 2006년(52.5%)보다 0.6%포인트 상승했다. 중국 내 또 다른 특별자치행정구인 마카오가 9년 새 13.8%포인트 상승한 51.7%로 3위를 차지했다.

싱가포르와 에스토니아, 일본이 40%대를 기록하며 3~5위를 차지했으며, 캐나다, 핀란드, 대만이 뒤를 이었다.

주요 경제국 중 독일(32.3%)이 12위, 영국(28.2%)은 19위였다.

2015년 조사에서 처음 포함된 중국(베이징·상하이·광둥성·장쑤성)은 25.9%로 22위에 올랐으며 프랑스(24.1%)와 미국(22.3%)은 각각 28위와 31위를 기록했다.

도미니카공화국이 0%로 가장 낮았으며 코소보, 알제리, 페루, 튀니지 등도 1%에 못 미쳤다.

OECD는 이 비율이 상승한 국가들이 평균 학업성취 수준을 높이고 학교 교육 질을 개선하거나, 사회경제적 지위가 능력을 설명하는 정도를 줄여 형평성을 높임으로써 성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한국에서는 학생의 정기적인 등교와 교실의 훈육적 분위기, 학교 내 과외 활동과 학업 탄력성 간 긍정적인 연관성을 보였다. 그러나 학생수당 컴퓨터 비율은 오히려 한국 학생의 학업 탄력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OECD는 저소득층 학생들이 규율 바른 교실에서 학습하도록 보장하고 목적이 뚜렷한 과외 활동을 확충함으로써 학교가 더 포용력 있고 공정한 사회를 창조하는 선봉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