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9:06 (목)
(302) 오르막 어프로치 셋업 - 경사 맞춰 홀까지 거리 계산해야
(302) 오르막 어프로치 셋업 - 경사 맞춰 홀까지 거리 계산해야
  • 기고
  • 승인 2018.02.0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 코스에 나가면 여러 가지 상황에 대응하며 경기하는 것이 골프이다. 항상 똑같은 라이와 코스에서 플레이하는 경기라면 골프가 재미없는 스포츠로 전락하고 말 것이다. 이 세상에는 수많은 골프 코스가 있지만 어느 하나 똑같은 코스는 없다. 같은 골프 코스의 티 그라운드와 그린의 홀 컵 위치만 바꿔도 상황이 확 달라지는 게 골프 경기의 특성이다.

변화무쌍한 골프 코스의 페어웨이 상황에 따라 여러 가지 상황이 전개된다. 여러 가지 상황 중 가장 흔한 상황이라 할 수 있는 오르막 어프로치를 살펴보자.

▲ 사진1

온 그린을 시도했는데 볼이 똑바로 날아가지 않고 뜻하지 않게 온 그린이 되지 않은 경우, 대체로 그린이 약간 올라간 경우가 많아서 오르막 어프로치가 걸리곤 한다. <사진 1>과 같이 어프로치의 상황이 평지가 아니면 결과는 생각과는 다르게 달라지게 된다.

오르막 라이에서 어프로치를 할 때 가장 의식해야 하는 부분 중 하나가 볼의 탄도이다. 오르막 라이에서는 볼의 탄도가 높아져 볼이 높게 뜨기 마련이다. 볼이 높게 뜨면 볼의 비거리가 줄어들게 되어 짧은 어프로치가 될 것이다.

▲ 사진2

이 같은 상황에서 꼭 의식하는 것 중 하나가 볼이 뜨는 것을 의식해 거리를 조금 더 보내거나, 클럽의 로프트가 낮은 웨지를 사용해야 한다. 그래야 충분한 거리를 보장받게 된다. 그리고 <사진 2>와 같이 몸의 상체를 지면에 맞게 기울여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클럽이 잔디에 박혀서 빠져나가지 못하게 된다. 마무리 동작이 원활히 나오지 않아 좋은 결과를 기대하가 어려워진다.

오르막 라이에서는 상체를 지면과 같게 기울여주는 것이 중요하며, 평상시 샷보다 볼이 공중으로 떠오르기 때문에 거리의 손실이 있다는 것을 의식하고 거리 계산을 해야 좋은 어프로치가 되는 것이다.

써미트 골프아카데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