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42 (수)
캐피탈사 저신용자에 폭리…고금리 장사 여전
캐피탈사 저신용자에 폭리…고금리 장사 여전
  • 강현규
  • 승인 2018.02.0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10곳 7등급 이하 대출금리 평균 연 22.18% / JB우리캐피탈 25.1% 최고…1~3등급과 큰 격차

국내 캐피탈사들이 저신용자들을 상대로 대부업체 못지 않은 폭리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신금융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캐피탈사 11곳 중 NH농협캐피탈을 제외한 10곳의 신용 7등급 이하 저신용자 대출금리가 평균 연 22.18%에 달했다.

10개 캐피탈사의 저신용자에 대한 각 사별 대출금리 차는 최대 7%포인트이고 평균금리도 연 18.8%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용 7등급 이하 저신용자에 대한 대출금리는 JB우리캐피탈이 연 25.10%로 업계에서 가장 높았다. 신용 1~3등급 고신용자에 대해 연 14.11%의 금리를 적용한 것과 비교하면 10.99%포인트 차이가 날만큼 격차가 컸다.

BNK캐피탈은 신용 7등급 이하 저신용자 대출금리가 연 24.91%로 JB우리캐피탈에 이어 2번째로 대출금리가 높았다. 특히 BNK캐피탈은 대출 평균금리가 연 19.86%로 업계 최고 수준이다.

실제 신용등급 구간 금리를 보면 △1~3등급 연 16.18% △4등급 연 18.27% △5등급 연 21.21% △6등급 연 23.03% 등으로 신용등급 전 구간의 대출금리가 모두 업계 평균을 웃돌았다.

JT캐피탈은 신용 7등급 이하 대출금리가 연 23.39%, 아주캐피탈은 연 23.17%의 금리를 각각 적용했다.

그 뒤를 이어 △KB캐피탈 연 21.96% △롯데캐피탈 연 21.93% △현대캐피탈 연 21.49% △하나캐피탈 연 21.32% △DGB캐피탈 연 20.17% 등도 저신용자 대출금리가 연 20%를 넘었다.

NH농협캐피탈만 유일하게 18.39%로 연 20% 이하였다.

이와 관련 캐피탈사 관계자는 “저신용자 대출의 경우 담보로 잡을 수 있는 부문이 없는 데다 회수율도 낮아 리스크가 크기 때문에 고신용자에 비해 대출금리가 상대적으로 높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