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8-21 16:39 (화)
남북 단일팀, 데뷔전에서 스위스에 0-8 패
남북 단일팀, 데뷔전에서 스위스에 0-8 패
  • 연합
  • 승인 2018.02.09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위스 뮐러, 4골 2어시스트 폭발

전 세계적인 관심을 끈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올림픽 데뷔전은 대패로 끝이 났다.

 새러 머리(30·캐나다) 감독이 이끄는 단일팀은 10일 강원도 강릉의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스위스에 0-8(0-3 0-3 0-2)로 졌다.

 세계 22위 한국과 25위 북한으로 이뤄진 단일팀에 세계 6위인 스위스는 예상보다 훨씬 강한 상대였다.

 유효 슈팅에서 8-52로 처참하게 밀린 데서 보듯 스위스의 일방적인 경기가 펼쳐졌다.

 단일팀은 올림픽이라는 큰 무대의 중압감에 짓눌린 듯 수비진에서 무더기 실책이 나오며 대패를 자초했다.

 단일팀은 지난달 25일 북한 선수 12명이 단일팀에 합류한 지 16일 만에 올림픽 첫 경기를 치렀다.

 머리 감독은 정수현, 김은향(이상 공격수), 황충금(수비수) 등 2∼4라인에 북한선수 1명씩을 기용했다.

 남북 단일팀의 역사적인 올림픽 데뷔전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쪽은 단일팀이 아니라 스위스의 알리나 뮐러였다.

 4년 전 소치 대회 동메달 결정전에서 15세의 나이로 결승 골을 터트린 뮐러는 단일팀의 경계 대상 1호로 꼽혀왔다.

 뮐러는 자신의 진가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뮐러는 1피리어드에서만 3골을 몰아치고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단일팀은 8분 32초에 한수진이 골리와 단독 기회에서 날린 슬랩 샷이 크로스바를 맞고 튕겨 나온 것이 아쉬웠다.

 뮐러는 2피리어드 1분 26초에 4번째 골을 터트리며 더욱 기세를 올렸다.

 스위스는 푀베 슈텐츠가 2분 21초, 17분 19초에 연속골을 넣어 단일팀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전의를 상실한 단일팀은 3피리어드에서 라라 슈탈더에게 연속골을 내주고 완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수! 2018-02-11 08:38:25
꼴찌가 박수 받는 세상이 되어야 한다 !?
0;8 대패 하고도 격려 받는 희한한 일- -
단일팀만 되면 패 해도 승리가 되고 악이 선이 되는 긴가?

이 분위기 얼마나 가려는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