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3 23:27 (수)
포항 북구서 규모 4.6 지진
포항 북구서 규모 4.6 지진
  • 연합
  • 승인 2018.02.1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달만에 4.0대 여진

지난해 11월 15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규모 5.4 지진의 4.0대 여진이 약 석 달 만에 발생했다.

기상청은 11일 오전 5시 3분 3초 경북 포항시 북구 북북서쪽 5km 지역에서 규모4.6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앙은 북위 36.08도, 동경 129.33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14㎞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15일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5.4 지진의 여진”이라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애초 이 지진의 규모를 4.7로 발표했으나 정밀 분석 후 4.6으로 내려잡았다.

규모 4.0대의 여진은 작년 11월 15일 오후 4시 49분 30초에 발생한 규모 4.3 지진 이후 약 석 달 만에 발생한 것이다.

기상청은 이 지진의 계기 진도를 경북 Ⅴ, 울산 Ⅳ, 대구·경남 Ⅲ로 분석했다.

기상청이 활용하는 수정 메르칼리 진도계급에 따르면 진도 Ⅴ에서는 거의 모든 사람들이 지진동을 느끼고, 많은 사람들이 잠을 깬다. 또한, 약간의 그릇과 창문 등이 깨지고 곳에 따라 회반죽에 금이 가며 불안정한 물체는 넘어질 수 있다.

이 지진 직후인 오전 5시38분 6초에는 포항시 북구 북서쪽 7㎞ 지점에서 규모 2.1의 여진이 한 차례 더 발생했다.

이로써 포항 여진은 총 84회로 늘었다. 이 가운데 2.0~3.0 미만이 76회, 3.0~4.0 미만 6회, 4.0~5.0 미만이 2회다.

규모 4.6 지진이 발생한 뒤로 전국에서는 지진 진동을 느꼈다는 시민들의 지진 감지 신고가 1400건이 넘게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청에 따르면 지진이 발생한 후 약 1시간 30분 동안 119에 접수된 지진 감지 신고는 1462건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지진 발생지인 포항에 인접한 대구가 352건으로 가장 많았고, 부산 321건, 경북 176건, 경남 107건이었다. 서울에서도 41건이 접수돼 이번 지진동을 사실상 전국에서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