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8-18 19:24 (토)
[정부 창조경제혁신센터 운영방안 대수술 '명암'] 사업파트너 확대됐지만 전북 지역 창업 성장동력 약화 우려도
[정부 창조경제혁신센터 운영방안 대수술 '명암'] 사업파트너 확대됐지만 전북 지역 창업 성장동력 약화 우려도
  • 김세희
  • 승인 2018.02.1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전담 지원 자율화로 중견기업 등 참여 개방 / 도, (주)효성과 관계 유지·창업허브기능 강화할 계획

정부가 지난 7일 전북을 비롯한 전국 19곳의 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혁신센터) 운영방안을 바꾸는 내용을 담은 ‘창조경제혁신센터 세부운영방안’을 발표했다. 대기업이 특정 지역 혁신센터를 전담 지원하던 방식을 자율적 지원으로 바꾸고 중견기업, 대학, 금융기관, 자치단체 등도 창업기업 지원에 참여할 수 있도록 개방하는 게 골자다.

그러나 정부의 이 같은 방침은 ‘양날의 검’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지원의 문호를 넓힌 것은 의미가 있지만 ‘대기업 전담지원 자율화’는 지역 창업기업에 대한 지원을 약화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누구도 책임지지 않는 구조로 흐를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창업지원 대상을 확대한 만큼 기존의 인력과 예산, 조직규모 변화도 불가피한 상황이다.

△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운명은

전북도와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도 정부 방침에 따라 운영방안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이들은 도내 혁신센터를 전담 지원하는 (주)효성과의 관계를 유지하면서 도내 농식품 대기업, 중견 금융기관, 전북·원광·전주대 등 창업선도대학의 지원을 이끌어낼 방침이다.

탄소융복합에만 국한됐던 사업특화분야도 농생명·식품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들은 혁신도시 입주기관인 농촌진흥청, 한국식품연구원, 한국농수산대학과의 협업을 모색하고 있다.

이를 위해 도내 창업 허브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경제통상진흥원과 분담했던 창업지원 사업을 혁신센터로 집중시키고, 창업교육 지원을 기존보다 더 강화한다는 것이다. 또 자치단체, 도내 중견 금융기관 등이 참여하는 창업펀드 조성도 검토하고 있다.



△장점과 단점은

지원문호가 넓어진다는 게 장점이다. 현 정부에서는 전 정부의 대기업 전담지원 정책이 자치단체 참여와 사업특화분야 확대를 제한했다고 지적한다.

그러나 이번 운영방침 변화로 대기업뿐만 아니라 중견기업, 대학, 자치단체 등이 사업파트너로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사업특화분야도 탄소융복합에서 농생명·식품분야까지 넓어졌다.

특히 창업펀드를 조성할 수 있어 지역의 투자여건이 개선될 수 있는 장점이 부각된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창업펀드가 센터의 투자기능을 확충하고, 지역의 투자여건을 개선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달리 대기업 1대 1 전담지원을 자율에 맡긴 점은 도내 창업기업에 대한 지원이 약화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혁신센터가 출범한 지 4년 만에 도내에서 153개의 창업기업을 육성할 수 있었던 것도 효성이 책임지고 지원한 덕분이라는 것이다. 혁신센터는 이를 기반으로 탄소분야 창업 등 특화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혁신센터를 통해 효성의 지원을 받은 한 업체 대표는 “창업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판로를 확장하기 위해선 대기업의 자원과 인적네트워크를 활용하는 게 가장 효과적”이라며 “대기업이 정부의 자율지원 방침을 이유로 기존보다 지원을 줄이면 창업기업의 성장동력이 약화될 수 있다”고 밝혔다.

△향후 과제는

창업지원 대상과 사업특화분야를 확대한 만큼 기존 인력과 예산, 조직규모에 변화를 꾀하는 것이 향후 과제로 꼽힌다. 기존 혁신센터 인원인 22명으로는 사업을 수행하는 데 무리가 따른다는 지적이다. 예컨대 도내 혁신센터 인원은 부산이나 대전과 비교해 10명 정도 적은 형편이다.

황철호 도 일자리경제정책관은 “창업허브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예산과 지원, 조직을 확대돼야 하고 기존 기관과의 관계도 다시 설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