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2-23 15:56 (금)
6·13 지방선거 '120일 레이스' 불붙었다
6·13 지방선거 '120일 레이스' 불붙었다
  • 박영민
  • 승인 2018.02.12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부터 광역단체장·교육감 예비후보 등록 / 민주 지선기획단, 선거대책본부로 확대 개편 / 야권도 체제전환 준비하며 인재 영입 등 박차

13일 광역 단체장과 교육감 선거에 출마할 예비후보자 등록을 시작으로 6·13 지방선거가 120일간의 본격적인 레이스에 들어간다. 여야 각 정당은 예비후보 등록 시작과 함께 사실상 선거전에 돌입하며 지선 승리를 위한 총력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일찌감치 지방선거기획단을 구성, 운영 중인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 진행되는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전략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민주당은 오는 3월 현재의 지방선거기획단을 지방선거대책본부로 확대 개편한다.

지방선거에 출마할 인재영입에 나선 자유한국당도 지선 체제를 본격화하고 있다. 한국당은 최근 정책 공약 발굴을 위한 비전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인재영입과 동시에 유권자들을 사로잡을 정책공약을 통해 지난 5·9 대선의 패배를 설욕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야권 발 정계개편 결과 국민의당에서 분화한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도 곧바로 지선체제로의 전환을 준비 중이다.

민평당은 소속 국회의원 14명의 지역구가 집중된 전라도 지역의 표심을 사로잡기 위한 전략 마련에 들어갔다. 11일 전주에서 전통시장 장보기 및 상인 간담회를 가진데 이어 12일에는 광주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지역 민심 탐방을 이어간다.

13일 공식 출범하는 바른미래당도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전라도와 경상도 지역에서 교두보를 마련해 전국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한 총력태세를 준비 중이다. 이를 위해 바른미래당은 조만간 지방선거기획단을 꾸리는 등 당을 본격적인 선거체제로 전환할 것으로 보인다.

예비후보 등록일이 다가오면서 광역단체장과 교육감 선거 출마 희망자들의 발걸음도 빨라질 전망이다. 그러나 전북도지사 선거의 경우 송하진 도지사와 김춘진 도당위원장의 민주당 경선 전망과 정의당 권태홍 도당위원장의 도지사 선거 출마 이외에 다른 정당은 이렇다 할 후보군이 드러나지 않고 있어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되더라도 당분간 실제 후보로 등록하는 입지자는 소수에 그칠 전망이다.

현직인 송 지사는 이미 본선거때까지 예비후보 등록을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으며, 김 위원장은 13일 예비후보 등록과 함께 도지사 선거 출마 선언을 할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 권 위원장은 12일 도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다만 교육감 선거의 경우 현역 이외에도 다수의 입지자들이 출마를 준비 중이어서 예비후보 등록 첫 날부터 여러 후보의 등록이 이뤄질 것으로 예측된다. 예비후보 등록과 함께 제한적이긴 하지만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이번 지방선거는 지난 5·9 대선으로 10여 년 동안의 보수 정권을 끝내고 진보 정권이 출범한 뒤 처음 치러지는 선거라는 점에서 여야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특히 전북지역의 경우 지난 20대 총선에서 전북의 주도권을 차지했다가 대선 패배와 야권 정계개편으로 분화한 민주평화당과 대선 이후 전북의 맹주 자리를 되찾은 민주당간 진검승부에 더해 바른미래당의 새로운 출전으로 치열한 선거전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다음 달 2일부터는 광역과 기초의원, 기초단체장 선거 예비후보자 등록이 시작된다. 다만 군 의원 및 군수 선거 예비후보자는 4월 1일부터 등록할 수 있다.

현역 국회의원이 시·도지사 예비후보로 등록하려면 의원직을 사퇴해야 하고, 현직 광역단체장과 교육감은 직은 유지하되 등록 시점부터 선거일까지 부단체장·부교육감이 권한을 대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참여해주세요. 2018-02-12 10:06:48
청와대 [청원진행중] "군산시의 2천억대 비리는 정부에서 감사해주세요."
지역사회 시가 한일을 셀프조사하는 군산시. 지역경제는 죽어도 눈먼돈이 어디로 가는지 모름..
들어가서 청원해주세요. 다른곳에 뿌려도 좋아요.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964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