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전주종합경기장 '진짜' 대안 찾아야
전주종합경기장 '진짜' 대안 찾아야
  • 기고
  • 승인 2018.02.13 23:02
  • 댓글 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현웅 전북도 도민안전실장
종합운동장의 관람석은 먼지만 앉아 있고, 야구장은 빛바랜 깃발만 나부낀다. 과거 전북 엘리트 체육의 산실이었고, 사통팔달의 요충지였던 전주종합경기장의 초라한 현 모습이다.

과연 내 땅이라면 이리 방치했을까. 이렇게 된 것은 전주시가 4년 전 전주종합경기장 개발사업을 백지화했기 때문이다.

전주종합경기장 개발사업의 백지화는 ‘아마추어 행정’의 대표적 사례다. 원래는 전주의 미래를 위해 10년 가깝게 시민과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아 추진했던 사업이다. 그 과정에 어찌 어려움이 없었겠는가. 김완주 시장 시절 전주시에서 실무 국장으로 재직하며 밑그림을 그렸기 때문에 누구보다 그 내용을 잘 안다. 어찌 개발에 따른 부작용을 살피지 않았을 것이며, 전주의 미래를 위해 무엇이 필요한 지 고민하지 않았겠는가.

한 나라의 국내외 정책도 때로 바꿀 수 있다. 그러나 정책변경에는 정책수립 때 이상의 필요성이 따라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국가와 정부의 신뢰가 무너진다. 전주종합경기장 개발사업 또한 마찬가지다. 백지화 할 만큼 지역 사정이 바뀌었는지 의문이다. 하루 아침에 도시의 미래를 좌우할 정책이 바뀌어서야 되겠는가. 천년고도 전주의 자존심이 상할 일이다.

그러다 보니 개발사업 백지화에 따른 후유증과 갈등이 심각하다. 대체 체육시설 문제로 전북도와 갈등을 일으켰고, 전시컨벤션센터를 제때 추진하지 못해 국비 70억 원을 반납해야 했다. 롯데쇼핑과의 사실상 협약 파기로 민간기업의 행정에 대한 불신을 초래한 것도 지역의 큰 손실이다. 전주시의 지난 4년간 민간투자 실적이 매우 적었다는 것과 연결시킨다면 견강부회라고만 할 수 있을까.

전주시가 종합경기장 개발을 백지화하고, 시민공원 조성 정책을 변경한 배경에는 대기업 복합쇼핑몰 입점을 막아 영세자영업을 보호한다는 취지도 있다. 쇼핑시설을 막는 것만이 영세자영업을 살리는 길일까.

쇼핑시설이 들어서서 많은 외지인들이 몰려들어 유동인구가 많아져야 종사자들의 일자리 창출이 이뤄지고, 미용실·세탁소·택시·버스·재래시장·로드숍 등의 자영업들도 함께 더불어 잘 살 수 있다. 많은 도민이 대형 쇼핑몰을 찾아 대전·부여와 광주 등지를 찾고 있는 게 엄연한 현실이다. 왜 외면하는가.

오히려 쇼핑시설을 지역법인화해서 돈이 지역 내에 돌게 하고, 체육시설을 지을 전주시 재정으로는 영세자영업을 지원하여 경쟁력을 키우는 게 ‘진짜’ 영세업을 보호하는 대책이라고 본다.

전주시가 계획하는 종합경기장의 도시공원화 역시 진정성 없는 대안이다. 문화생태도시는 모든 도시가 추구하는 가치다. 그러나 종합경기장 공간에 뉴욕의 센트럴파크를 조성하겠다는 것은 그야말로 대책 없는 발상이다. 뉴욕이라는 큰 도시에 왜 센트럴파크가 필요했는지, 그런 파크가 전주종합경기장에 가능한지 따져보면 금세 허구성이 드러난다. 공원을 만들고 미술관을 짓고, 종합경기장과 야구장 등 체육시설을 이전할 막대한 재원은 어떻게 마련하겠다는 것인가.

전주는 사방이 산과 들로 둘러싸였다. 굳이 공원을 새로 만들지 않더라도 완산칠봉·건지산·황방산 등 곳곳이 생태공원이다. 오히려 ‘진짜 센트럴파크’를 만든다면 적지가 따로 있다. 덕진공원-건지산-오송제 등에 전북대까지 아우르면 훨씬 더 근사한 도시공원을 만들 수 있다. 한국소리문화의전당·동물원 등 기존 콘텐츠도 풍부해 전국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없는 공원이 될 것이라고 본다.

전주종합경기장 문제는 심각하다. 전주의 문제가 여기에 담겼고, 전주의 답도 여기서 찾을 수 있다. 진실을 말하고 책임있는 태도로 서로 머리를 맞대고 상생의 해법을 찾으면 된다. 왜 방치하여 빛바랜 깃발만 나부끼게 하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삼돌이 2018-02-27 06:45:48
이번 전주시장은 대형마트 입점허용, 대한방직부지 자광롯데 쇼핑몰 용도변경 허가, 종합경기장 개발 추진, 추후 대기업 유치에 관한 계획 등 앞으로 전주시 인구 늘리고 젊은 사람 전주 안떠나게 하는 공약 내세우는 자가 뽑힐겁니다. 대부분의 전주시민이 한옥병 전통병 걸린 욕도 아까운 인물한테 크게 데여서 더이상 무슨당 어디당이 중요하지 않아요 한옥마을은 한옥마을대로 관광객 유치하면 되는거고 전주 시민도 살아야할꺼 아닙니까 이번에도 전통타령하면서 아무것도 없는 촌동네 만드는 시장이 또 나온다면 전주의 미래는 없다고 봅니다. 6월13일 투표 잘합시다

원정쇼핑 지겨워 2018-02-27 02:02:37
부여 롯데아울렛 이용객의 30% 이상 전북사람인거 아세요?
원정쇼핑 더 지겹습니다. ㅠ.ㅠ

쇼핑시설 유치해서 유동인구 늘리고
그래야 자영업자도 살릴 수 있습니다.

전주지킴이 2018-02-23 04:23:06
참다참다 못해서 한마디할게요.김승수 개씨벌롬아.양심이 있으면 제잘 좀 짜져줄래? 전주시민 여러분 이번에는 제발 투표합시다!

ㅇㄹㄴㅇㄹ 2018-02-22 19:56:46
김승수같이 전북대 졸 말고 아무것도 경력도 없는 인간이 그냥 낙하산으로 시장 되니 전주가 이모양 이꼴되는건 당연한일. 김승수는 지가 무슨 도시 전문가라도 되는양 무슨 도시는 어쩌야하고 저쩌고 하는데 ㅈㄹ 하지 말고 국비 100억 반납한거 해명이나 하길. ㅄ 주제에 나대기는 ㅉㅉㅉ

백퍼공감 2018-02-14 23:17:47
내가 하고 싶은말 그대로 했네. 속 시원한 글이다. 백퍼센트 공감한다. 꼭 실현되기를 소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