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쇼트트랙 최민정, 사상 첫 500m 금 도전
쇼트트랙 최민정, 사상 첫 500m 금 도전
  • 연합
  • 승인 2018.02.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오후 7시 준준결승 출격 / "할 수 있는 준비 다해"자신감
▲ 여자 쇼트트랙 500m 경기에서 사상 첫 금메달에 도전하는 최민정 선수. 연합뉴스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에이스인 최민정(성남시청·20)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500m 경기를 앞두고 강한 자신감을 밝혔다.

최민정은 13일 오후 7시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준준결승전에 출격한다.

이어 준결승전, 결승전까지 잇따라 열리는 만큼 한국의 2호 금메달 소식이 이번엔 여자 쇼트트랙에서 나올 수 있을지 기대된다.

최민정은 12일 오전 강릉 영동쇼트트랙 경기장에서 훈련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할 수 있는 준비는 다 했다. 후회 없이 펼쳐 보이겠다”고 말했다.

최민정은 주 종목이 1000m와 1500m이지만 500m에도 큰 욕심을 내왔다.

명실상부 쇼트트랙 최강국인 한국이 유독 여자 500m는 아직 한 번도 고지에 오르지 못해서다.

한국 여자 대표팀은 1992년 알베르빌 대회에서 쇼트트랙이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500m에서만큼은 금메달을 수확하지 못했다.

최민정은 “500m는 워낙 짧은 순간에 승부가 나는 종목이라 변수가 많다”면서도 “모든 준비를 마쳤기 때문에 부담 없이 경기를 치를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최민정은 준준결승 4조에 속해 당장 판커신(3조)과의 대결은 피한 상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