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2-23 09:08 (금)
부안군, 올 하천정비사업비 1671억 확보
부안군, 올 하천정비사업비 1671억 확보
  • 양병대
  • 승인 2018.02.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이 올해 하천정비사업 총사업비 기준으로 1671억원 예산을 확보하며 안정적 사업추진에 계기를 마련했다. 하천별 총사업비는 국가하천 유지보수 2개소 69억원, 지방하천 6개소 1134억원 소하천 6개소 468억원이다.

부안군 안전총괄과는 2018년도에 신규사업으로 총사업비 767억원을 확보하였는데 지방하천 직소천, 신기천, 운흥천에 667억을 확보하였고, 소하천은 선은천 100억원을 확보하는 저력을 보여주었다.

이번에 확보된 사업은 그동안의 부진한 하천 정비사업을 체계적으로 중·장기계획을 수립하여 관계부서에서 수차례에 걸쳐 중앙부처에 사업단위성을 설명, 설득하여 확정된 노력에 산물이다.

특히 새만금과 합류되는 직소천은 2022년에 사업을 완료하여 2023년 세계잼버리대회 국제행사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배후 기반시설의 상징화를 담당할 것으로써 세계인에게 아름다운 부안을 각인시키는 명품하천으로 거듭날 것이다.

이재원 안전총괄과장은 “이번 하천사업이 완료되면 하천 본래의 기능이 향상되어 저지대 농경지 상습침수 및 수해피해 예방으로 영농편익은 물론 주민의 인명과 재산 보호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