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2 10:27 (화)
"김제시 성희롱 공무원 승진 취소하라"
"김제시 성희롱 공무원 승진 취소하라"
  • 천경석
  • 승인 2018.02.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여성단체연합, 징계 촉구

전북여성단체연합이 김제시청에서 발생한 성희롱 가해자의 승진과 관련, 성명을 내고 징계를 촉구했다.

김제시는 지난해 9월 지평선 축제 기간에 발생한 성희롱 사건에 대해 징계사유로 판단했다. 그러나 김제시장 권한대행은 지난 1월 말 정기인사에서 가해자인 A과장을 국장 직무대리로 직위 승진시켰다.

이와 관련 전북여성단체연합은 “직장 내 성희롱에 대해 징계가 아닌 단순 훈계 조치 한 것은 고위직 공무원들의 여성 인권 불감증을 다시 한번 확인한 조치”라고 비난했다.

게다가 김제시는 정부가 지정한 여성친화도시로, 김제시는 성희롱 가해자를 승진 조치하고 피해자는 2차 피해 위험에 놓이도록 했다고도 지적했다.

단체는 “공무원 사회 안에서 여성에 대한 폭력을 묵인·동조하고 성차별적 구조를 재생산하는 무지는 명백한 범죄”라며 “지금이라도 당장 가해자의 승진을 취소하고, 제대로 된 징계처분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