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0 15:44 (금)
김 교육감은 그렇게 자랑했던 인사를 망쳤는가
김 교육감은 그렇게 자랑했던 인사를 망쳤는가
  • 전북일보
  • 승인 2018.02.14 23: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흔히 ‘인사는 만사’라고 한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모든 국가나 집단에서 이뤄지는 인사는 그 조직의 나갈 방향과 건전성을 보여줌은 물론, 구성원들이 그 조직이 지향해야 할 바가 무엇인지를 가늠케 하기 때문이다.

공보다는 사적인 인연에 의해, 실적보다는 인사권자와의 정실에 의해 승진과 전보, 징계 등이 이뤄질 경우 그 조직의 붕괴는 불을보듯 뻔하다.

요즘 전북교육청이 인사문제 때문에 시끄럽다. 전북교원단체총연합회, 전교조는 물론, 일선 교사, 교육감 선거 후보들이 한목소리로 최근 단행된 전북교육청의 초·중등 교원 및 교육전문직 인사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나섰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누누이 ‘인사 투명성’을 강조했으나 이 원칙이 무너졌다.

특히 가까운 사람을 돌려막기식으로 보은인사를 했다는 비판도 따갑게 다가온다.

전북교총 회장은 지난 12일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초등 교원 전보인사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전주지역 10년 장기근속자는 전보를 희망하는 익산지역에 배치되지 못했는데, 5년 근무자가 익산시로 자리를 옮기는게 타당한지를 물었다.이같은 문제는 불과 몇년 전만 해도 전주지역은 교사들이 전보를 희망하는 경합지였으나 최근 들어 전주지역은 힘든 근무지가 됐다고 한다.

결국 전주를 떠나 다른 지역 전보를 희망하는 교원이 많아졌으나 익산의 경우 ‘비선호지역’으로 묶이면서 장기근속자들의 경력 점수가 인정되지 못했다.

전북교육청이 10년 만기 및 장기근속자의 희망지역을 선호·비선호로 나눠 선호지역을 희망한 교사에 대해서만 경력 점수를 인정한 데 반해 익산 등 비선호지역으로 묶인 시·군에는 일반전보 희망자를 우선 배치하면서 장기근속자들이 불이익을 보게됐다.

이처럼 초등교사 전보발령와 관련해 일선 교사들의 반발이 확산되자 전북교육청은 뒤늦게 문제가 있음을 인정,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지난 12일 도교육청에서 도내 초등교사 30여명과 도교육청 교육국장, 교원인사과장 등과의 면담을 통해 이같이 협의했다고 13일 밝혔다.

인사규정의 전면적인 조정을 위해 4월께 TF를 구성, 운영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이번 인사대참사의 근본 원인은 시대에 뒤떨어진 인사기준에 있다”고 지적했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책임추궁도 하고 나섰다.

거짓과 변명으로 사태를 막으려한 교원인사과장을 비롯한 초등인사팀에게 엄중한 문책성 인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전북교육청의 맹성을 촉구하며 투명한 인사시스템 마련과 함께 관련자의 문책을 촉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석범 2018-02-19 16:51:56
우리나라에서,찾기힘든청념한,교육감님으로,정평이나신,분에게,교육을,잘모르시는분들이함부로,악풀을다는것에대해서,실로실망을감출수가없네요!다른교육감후보켐프에서,올렸다고,오해하기쉽상입니다.

2ㅈㄷㄱ 2018-02-14 02:10:24
눈쌀 찌뿌릴정도로 세월호 뱃지 차고 다니면서 정의 외치면서 정치질 하더니 결국 더런놈이었군. 원래 겉으로 깨긋하고 정의 외치는 인간 치고 제대로 된 인간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