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1 10:24 (월)
[6·13 지방선거 이슈 - 고창] 지역 경제 활성화 - 제 몫 못하는 산단 살리기 '쟁점'
[6·13 지방선거 이슈 - 고창] 지역 경제 활성화 - 제 몫 못하는 산단 살리기 '쟁점'
  • 김성규
  • 승인 2018.02.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착공…1개 업체만 남아 / 기업 입주로 일자리 창출 기대
▲ 고창산업단지 전경.

고창군의 최대 선거 이슈는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로 압축된다.

이와 관련 고창산업단지의 정상화 방안이 쟁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기업들이 입주해 일터가 늘고 인구 유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주도할 것으로 기대했던 고창산단이 제 몫을 못한는 데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매우 높다.

문제의 산단은 지난 2012년 우량기업 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고수면 일원에 84만8819㎡에 착공됐다.

하지만 시공사와의 갈등으로 2014년에 준공을 하지 못한 채 공사계약해지에 이어 법정분쟁으로 당시 5개 업체(분양 43%)가 입주예정이었지만 현재는 단 1개 업체만 남은 상태가 됐다.

그동안 고창군은 산단 정상화에 공력을 쏟아왔지만 별다른 진전을 이루지 못한 상태여서 군수와 지방의원 선거판에서의 대책 마련을 군민들은 고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