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20:41 (화)
[6·13 지방선거 이슈 - 장수] 농축산물 유통 활성화 - 농업비중 절대적, 농가 살릴 정책 큰관심
[6·13 지방선거 이슈 - 장수] 농축산물 유통 활성화 - 농업비중 절대적, 농가 살릴 정책 큰관심
  • 정익수
  • 승인 2018.02.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적인 유통구조·개선안 / 유권자들, 후보들 공약 주목
▲ 장수 농축산물 직거래장터‘장계 가는 날’.

6월 선거를 앞둔 장수군 정치권은 지역의 특성상 농축산물 유통 활성화 대책이 가장 큰 이슈로 떠오를 것으로 전망하는 모습이다.

장수군의 총가구 수는 1만 1123가구이고 이중 농가 수는 5980농가로, 농가비율이 52.9%에 달한다.

장수지역은 농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절대적으로 높았고, 지금도 농업을 제외하면 다른 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극도로 미약하다. 이러한 농업이 기후변화, FTA 수입개방과 김영란법(부정청탁금지법)의 시행으로 소비가 위축돼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게 농민들의 하소연이다.

여기에다 기존 농산물 유통구조 문제점도 개선해야 할 가장 큰 과제로 꼽히고 있다. 그동안 기득권을 가진 유통업자들이 가격을 결정하고 이윤을 독식하는 상황이 더 이상 지속되서는 농업에 희망이 없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에 따라 기존 유통업자의 저항을 딛고 농민이 진정한 주인이 되는 혁신적인 유통구조를 제시하는 선거 입지자들의 공약과 해법을 유권자들은 갈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