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20:41 (화)
[6·13 지방선거 이슈 - 정읍] 관광이냐, 식수냐 - 옥정호 수상레저단지 추진 강력 반발
[6·13 지방선거 이슈 - 정읍] 관광이냐, 식수냐 - 옥정호 수상레저단지 추진 강력 반발
  • 임장훈
  • 승인 2018.02.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평가용역 중단요구 거세 / 시의회도 특별조사위 구성
 

정읍시민들의 식수원인 옥정호에 수상레저단지 건설을 위한 영향평가용역 추진 중단과 12만 정읍시민들의 식수대책을 먼저 제시하라는 정읍시민사회단체들의 목소리가 오는 6월 13일 치러지는 지방선거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전라북도는 이와 관련 “정읍시와 임실군이 참여한 옥정호민간협의체의 요구사항을 반영한 것이다”며 이미 영향평가용역을 발주했다.

이에 지난해 12월 3일부터 정읍시청앞 천막농성에 들어간 범시민대책위원회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선출되는 새로운 시장과 시의회가 수상레저단지 건설사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시민 4700명이 서명한 민원을 도에 제출하고 도지사 면담을 요청해놓은 상태다. 시의회도 이에 부응해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지난 1월 20일 궐기대회를 연 범시민대책위는 오는 27일 전북도청앞에서 용역 중단과 식수 대책을 비판하며 송 지사를 규탄하고 도지사 후보 공약 채택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 계획이다. 이처럼 옥정호 관련 쟁점이 뜨거워지면서 주민들은 후보들이 내놓을 대책을 벌써부터 주목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