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8-21 16:39 (화)
쉬는 시간
쉬는 시간
  • 기고
  • 승인 2018.02.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선율 전주 전라초 2학년
수업과 수업시간 사이에 있는

쉬는 시간

그게 참 오래오 같다.

과자와 과자 사이에 있는

하얀 크림

그래서 쉬는 시간은

크림처럼 참 달콤하다.

수업과 수업시간 사이에 있는

쉬는 시간

그게 참 내 짝꿍 필통에 있는

몽당연필 같다.

친구들과 놀다 보면 시간이 훌쩍

쉬는 시간이 긴 줄넘기처럼 길었으면 좋겠다.

10분간의 쉬는 시간

참 달콤하고 짧다.

△쉬는 시간이 긴 줄넘기만큼 길면 얼마나 좋을까요? 공부는 조금만 하고 쉬는 시간은 길면 길수록 좋겠지요? ‘오래오 과자 사이에 있는 크림’, ‘몽당연필’ 등 나이에 맞는 비유가 뛰어난 시입니다. 어린 시인 선율이의 큰 발전을 기대합니다. <김종필 (동화작가)>(*2018 전라북도교육청 주최, 너도나도 공모전 대상 수상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