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3 23:27 (수)
'전북도교육청 초등 교원 인사' 비판 목소리 확산
'전북도교육청 초등 교원 인사' 비판 목소리 확산
  • 최명국
  • 승인 2018.02.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전교조·교육감 입지자 가세

전북교육청이 최근 단행한 초등 교원 전보 인사를 놓고 담당부서가 규정을 잘못 적용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는 등 논란이 커지고 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북지부는 13일 “전북교육청이 ‘전출 희망자가 많은 경합지역 시·군에는 경력 점수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기존 규정을 거꾸로 적용하면서 전주지역 10년 장기근속자가 비경합지역인 익산시에 배치되지 못하는 참사가 일어났다”고 밝혔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앞서 인사 담당부서에 이런 사실을 통지했지만 변명만으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기존 규정에 맞게 이번 초등 교원 인사를 다시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북교육감 선거 입지자들도 한목소리로 이번 초등 교원 인사의 난맥상을 지적했다.

서거석 전 전북대 총장은 “ ‘아마추어 행정’이란 비판을 피하기 힘들 것”이라며 “특혜 인사란 말이 나오는 교육전문직 인사와 관련해서도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유광찬 전 전주교대 총장은 “초등 교원 인사 파행에 대해 교육감이 책임져야 한다”면서 “더 이상 피해를 보는 교사들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기존 초등 교사 인사안을 바꾸는 일은 없다”며 “다만 경합지 순환전보 규정을 손질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