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19 14:46 (목)
"군산, 특별 고용재난지역 선포해야"
"군산, 특별 고용재난지역 선포해야"
  • 박영민
  • 승인 2018.02.14 23: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권, 일자리 지키기 한목소리

GM이 13일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한 것과 관련, 여야 정치권은 군산의 고용재난지역 선포를 포함한 일자리 지키기 대책 마련을 한목소리로 촉구하고 나섰다.

그러나 지난 8일 군산공장 자동차 생산라인이 전면 중단되는 등 이날의 사태가 미리 예견됐다는 점에서 정치권이 선제적 대응에 나서지 않았다는 비판을 면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군산이 지역구인 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GM과 정부를 싸잡아 비판했다. 김 의원은 “(GM의 이 같은 결정은) 지난 3년간 군산시와 전북도, 시민사회가 회사 존속을 위해 흘려온 피땀을 외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GM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제안에 정부는 적극적인 수용을 전제로 심사를 했어야 하고, 과도한 요구 또는 현실에 부합하지 않은 요구에 대해서는 GM과 뜨겁지만 긍정적인 토론을 통해 해법을 찾아냈어야 마땅하지만 무대응으로 일관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 “군산이 무너지면 전북이 무너진다. 전북이 무너지면 대한민국 경제도 큰 영향이 있다”며 “정부는 군산조선소 사태와 같이 ‘뒷북’ 행정을 반복해서는 안 되며, 특별 고용재난지역 선포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범정부 대책팀을 꾸려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주평화당 전북지역 국회의원들도 이날 GM의 군산공장 폐쇄 결정 즉각 철회를 요구하며, 군산을 특별고용재난지역으로 지정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들은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폐쇄로 수많은 노동자들이 생계를 잃었고 큰 축이 무너져 내린 군산경제는 GM의 군산공장 폐쇄 결정으로 파탄지경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어 “현 정부가 일자리창출 정부가 맞다면 즉각 군산을 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사전 조사작업에 착수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한국GM 부실의 원인은 무엇보다 경영실패에 있다. 따라서 GM은 군산공장 노동자들의 고용 등에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며 “정부는 GM의 대규모 손실 원인과 철수 배경에 대해 진상을 조사해야 하며, 민주당과 정부는 노동자들의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군산공장의 2000여 명이 일자리를 잃고 지역경제가 파탄 날 위기에 처했다”며 “정부는 당장 한국GM 근로자를 살리고 군산을 살리는 방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군산인 2018-02-16 18:08:20
따까리 옳은말 민주당은 말로만 일자리창출

따까리 2018-02-16 12:49:03
군산은 경상도가 아니거든. 문재인 고향 경상도는 모든 산업이 기름칠한 것처럼 잘 돌아가고 지역경제도 대한민국 최고로 좋다는데. 그런데도 허구헌날 문재인만 빨아대는 이지역 언론 시민단체 학계 대단하잖아. 문재인 고향은 전투기 공장까지 세워서 수만명 일자리가 수백년 보장되고 국가돈 써서 전투기개발해서 경상도 좋은일만 하고 우리 전라도는 뭐지? 따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