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09 21:47 (일)
문재인 대통령 "반부패 대책 연중 강도높게 시행"
문재인 대통령 "반부패 대책 연중 강도높게 시행"
  • 이성원
  • 승인 2018.02.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국무회의서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국무회의를 주재해 “우리 정부는 전임 정부의 부패에 대한 국민들의 높은 반감과 엄중한 심판 속에서 출범한 정부라는 것을 한시라도 잊어서는 안될 것”이라며 “국민권익위를 중심으로 연중 내내 반부패 대책을 강도높게 시행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권익위원회의 ‘2017년 반부패 관련 평가결과 종합분석’을 보고받은 뒤 “2017년 공공기관 청렴도 조사 결과 중앙행정기관, 지자체 등 공공기관의 청렴도 수준이 전반적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새 정부 출범이후 채용비리 전수조사 등 일련의 반부패 노력으로 공직사회의 청렴문화가 점차 정상궤도를 찾아가는 것으로 판단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또 “공공기관의 청렴도에서 전임 정부와 확연히 차별화되는 획기적인 진전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설 명절과 관련해 “모든 국민들이 행복하고 평안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정부대책이 차질없이 이행되는지 꼼꼼하고 세심하게 점검해달라”고 덧붙였다.

이날 국무회의는 청와대와 세종청사 국무회의실을 화상으로 연결해 문 대통령 취임후 첫 영상회의로 진행됐으며, 회의에서는‘장애인 등에 대한 특수교육법 일부개정법률 공포안’ 등 법률 공포안 51건, 대통령령안 21건, 일반안건 2건 등을 심의 의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