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전북 지역 사립대 입학금 2021년까지 단계적 감축
전북 지역 사립대 입학금 2021년까지 단계적 감축
  • 김종표
  • 승인 2018.02.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군산대·전주교대 등 / 국립대는 올 신입생부터 폐지

전북지역 4년제 사립대학들이 입학업무 실비용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을 올해부터 2021년까지 4년 동안 매년 20%씩 감축하기로 했다. 또 전북대와 군산대·전주교대 등 국립대는 올해 신입생부터 입학금을 전면 폐지한다.

교육부는 전국 대학과 전문대 330곳에서 입학금 폐지 이행계획을 제출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국·공립대는 지난해 8월 입학금 전면폐지, 4년제 사립대와 전문대는 지난해 11월과 올 1월 입학금 단계적 폐지에 각각 합의했다.

각 대학이 교육부에 제출한 이행계획에 따르면 입학금이 평균(77만3000원) 미만인 4년제 사립대 92곳은 입학업무 실비용(20%)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을 올해부터 4년 동안 매년 20%씩 감축한다.

또 입학금이 평균 이상인 4년제 사립대학 61곳은 실비를 제외한 나머지 금액을 5년 동안 매년 16%씩 줄여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없앤다.

원광대와 우석대·전주대·예수대·예원예술대·한일장신대·호원대 등 전북지역 7개 사립대학은 2021년까지 입학금을 단계적으로 폐지한다.

사립 전문대학은 입학금의 실비용(33%)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을 5년 동안 매년 13.4%씩 감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