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깜짝 은메달' 차민규 "말이 안 나올 정도로 벅차다"
'깜짝 은메달' 차민규 "말이 안 나올 정도로 벅차다"
  • 연합
  • 승인 2018.02.2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위와 0.01초차 은메달 / "솔직히 금메달도 바라봤는데, 아쉽긴 아쉽다"

'은빛질주'에 성공한 차민규(동두천시청)은 깜짝 메달을 획득한 뒤 "말이 안 나올 정도로 벅차다"라고 말했다.

 그는 19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500m에서 34초42의 기록으로 2위를 차지한 뒤 방송인터뷰에서 "3위 안에 들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은메달이라는 결과가 나왔다"라면서 "목표를 달성해 기분 좋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올림픽 신기록을 세웠지만, 이후에 나온 노르웨이의 호바르트 로렌트젠(34초41)에 밀려 준우승했다.

 차이는 불과 0.01초였다.

 차민규는 "목표한 기록이 나와 성공했다고 느꼈다"라며 "금메달까지 바라볼 수 있겠다 했는데 아쉽긴 아쉽다"고 말했다.

 로렌트젠이 기록을 경신한 모습을 보고 어떤 기분이 들었는지 묻는 말엔 "약간 놀랐다"라면서 "목표가 3위권이었기에 겸손하게 결과를 받아들였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차민규는 지난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국내 선발전을 앞두고 발목 부상으로 올림픽 무대를 밟지 못했다.

 그는 TV로 동료 선수들을 지켜보며 각오를 다졌다.

 차민규는 '소치올림픽에서의 아픔이 도움됐나'라는 질문에 "당시 다쳐서 선발전도 참가하지 못했다"라면서 "평창올림픽에서 열심히 하려고 노력했다.

 철저히 준비했다"고 밝혔다.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한 과정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몸싸움을 싫어하는 경향이 있어 종목을 바꿨다"고 말했다.

 차세대 단거리 에이스로 우뚝 선 차민규는 "앞으로 더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다. 잘 타는 후배들도 많은데 많은 관심 가져달라"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