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전북의 딸 김아랑, 쇼트트랙'금빛 환호'
전북의 딸 김아랑, 쇼트트랙'금빛 환호'
  • 연합
  • 승인 2018.02.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 3000m 계주'2연패' / 최민정 2관왕'저력 과시'
▲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선수들이 태극기를 들고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절대 강자’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3,000m 계주에서 2연패를 달성했다.

심석희(한국체대)-최민정(성남시청)-김아랑(한국체대)-김예진(한국체대 입학예정)이 나선 여자 대표팀은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결승에서 4분07초36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로써 여자 대표팀은 4년 전 소치 대회 우승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여자 3,000m 금메달을 따내 세계 최강 전력을 과시했다.

여자 대표팀이 올림픽 무대에서 따낸 계주 종목 금메달은 이번 대회까지 합쳐 총 6개(1994년·1998년·2002년·2006년·2014년·2018년)다.

여자 1,500m 우승자인 최민정은 이날 금메달로 평창올림픽에 나선 한국 선수들가운데 처음 2관왕을 차지하는 기쁨을 누렸다.

더불어 심석희와 김아랑은 4년 전 소치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으로 계주 종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