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1:09 (목)
올해 전주국제영화제 한국영화 1162편 응모
올해 전주국제영화제 한국영화 1162편 응모
  • 문민주
  • 승인 2018.02.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경쟁 89편·단편경쟁 871편 등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는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상영할 한국영화 작품을 공모한 결과 총 1162편이 응모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해 1월 31일까지 응모한 작품은 한국경쟁 89편, 한국단편경쟁 871편, 지역영화 45편, 비경쟁 157편(장편 32편, 단편 125편)으로 총 1162편이다.

비경쟁 부문은 올해 처음 경쟁 부문과 분리해 공모를 진행했다.

첫 번째 또는 두 번째 장편영화를 대상으로 한 한국경쟁은 극영화 60편, 실험영화 2편, 다큐멘터리 24편, 애니메이션 2편 등 다양한 형식의 영화가 출품됐다. 모든 작품의 응모 자격을 국내에서 상영된 적이 없는 ‘코리안 프리미어’(한국 최초 상영)로 변경하면서 한국경쟁은 전년도(128편)보다 다소 응모작이 줄었다.

다만, 경쟁 부문과 분리 공모한 비경쟁 부문을 합칠 경우 예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한국단편경쟁은 전년도(748편)보다 123편 늘어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지역영화는 전북지역에 주소를 둔 대학 재학생의 작품, 전북지역에서 50% 이상 로케이션을 한 작품을 대상으로 해 장편 5편, 단편 40편이 출품됐다.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 사무처는 “지난해 지역영화 부문에 이어 올해 비경쟁 부문을 분리하고, 모든 공모 자격을 ‘코리안 프리미어’로 변경해 기성 틀을 탈피한 신선한 작품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본선작 선정에 심혈을 기울여 프로그램의 완성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