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22 18:11 (금)
설 연휴 한옥마을 방문객 더 늘어
설 연휴 한옥마을 방문객 더 늘어
  • 백세종
  • 승인 2018.02.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흘동안 경기전 등 6만여명 발길
▲ 사진=조현욱 수습기자

이번 설 연휴기간 한옥마을을 찾은 관광객 수가 지난해 보다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전주시는 지난 15일부터 지난 18일까지 총 4일의 설 연휴기간 중 한옥마을 경기전 등 전주지역 15개 주요 문화시설을 찾은 이용객 수가 총 6만 2명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하루 평균 1만 5000명 꼴이며, 이는 지난해 4일간의 설 연휴기간 13개 문화시설에 총 4만 5742명이 다녀가면서 하루 평균 1만 1436명의 이용객을 기록한 것과 비교할 때 약 31% 증가한 수다.

시는 이번 집계가 유료관광지이거나 체험프로그램 운영 등 이용객 집계가 가능한 문화시설로 설 연휴에 전주한옥마을을 찾은 실제 관광객은 이보다 더 많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요일별로는 설날 다음날인 17일이 2만2495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18일 1만4265명, 15일 1만1989명, 16일 1만1253명 등의 순이었다.

시설별로는 탁본 체험과 모주체험, 주령구 만들기 등 다양한 무료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 전통술박물관에 지난해보다 2배 이상 증가한 1만6118명이 찾았고, 경기전 1만2074명, 어진박물관 1만743명, 소리문화관 9413명 등이었다.

지난해 설 명절 이후 새로 문을연 한옥마을역사관과 전주김치문화관에도 각 2465명과 1204명이 찾았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이번 설 명절 전주시 문화시설에서 다채로운 전통문화행사와 프로그램이 진행돼 많은 관광객이 찾은 것 같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문화행사와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해 전주한옥마을을 지속가능한 관광지로 지켜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