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25 22:10 (월)
GM, 군산공장 매각 방침 언급
GM, 군산공장 매각 방침 언급
  • 이강모
  • 승인 2018.02.21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수 의향자 있다면 적극 협상"
▲ 사진=연합뉴스

한국GM 군산공장의 회생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GM이 군산공장 매각 의향을 언급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배리 앵글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과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20일 국회를 방문해 여·야 관계자들과 면담을 진행했다.

앵글 부사장은 이 자리에서 한국GM의 장기적 경영개선 방안에 대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신차 두 종류를 부평과 창원공장에 투자(배치)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 “신차 투자가 이뤄진다면 한국 자동차 시장뿐 아니라 경제에도 중요한 이슈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차가 투입될 경우 한국GM 연간 생산량은 50만대를 유지해 창원과 부평공장은 경영정상화를 꾀할 수 있다.

그러나 군산공장에 대해서는 회생 불가 판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앵글 부사장은 군산공장 처리 방향에 대해 “(군산공장)인수 의향자가 있다면 적극적으로 (협상에)임하겠다”고 밝혀 매각 처분 계획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지자체 및 자동차 업계에서는 이날 앵글 사장이 밝힌 신차 투입이 한국정부의 지원 및 노조의 인건비 절감 합의를 전제로 한 것인지가 명확하지 않은 만큼 추후 앵글 사장의 진위가 정확히 파악돼야 정부 지원이나 노조의 대응수위가 달라질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차라리 2018-02-21 18:28:51
차라리 그게 낫겠다.
그동안 군산시민은 한국GM에 질질 끌려다니며 어지간히 골탕을 먹었다.
팔리지고 않는 쉐보레에 매달려 애먹느니 새술을 새부대에 넣어 새판을 짜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