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25 22:10 (월)
전주시 비정규직 155명 정규직 전환
전주시 비정규직 155명 정규직 전환
  • 백세종
  • 승인 2018.02.22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말 재심의, 최종 인원 결정

전주시가 기간제 근로자 등 비정규직 155명을 정규직(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한다.

전주시 본청과 완산·덕진구청, 사업소에서 직접 고용한 기간제 근로자 491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 논의 결과 정규직 전환 대상을 155명으로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155명 중 관광통역안내원과 보건소, 도서관 직원, 경기전 매표원, 상수도요금 전화 상담원 등 사무직은 133명이고 환경정비와 방역, 녹지 등 현장실무직은 22명이다.

이들의 정규직 전환은 이달 중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 심의 등 관련 절차 등을 거쳐 다음 달 마무리될 예정이다. 최종 전환인원은 이달 말 재심의를 거쳐 결정된다.

시는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가이드라인이 발표된 이후인 지난해 8월 31일부터 교수와 변호사, 노동 연구단체, 노조 대표, 공무원 등 9명의 위원으로 전주시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를 구성했으며, 11차례의 회의를 거쳐 정규직 전환기준과 원칙을 정했다.

위원회는 정부의 가이드라인을 토대로 시에 직접 고용된 전체 기간제 근로자 중 연중 9개월 이상이면서, 향후 2년 이상 지속될 상시·지속적 업무 중심으로 전환 대상자를 선정했다.

60세 이상 고령자이거나 일시·간헐적 업무, 출산·육아 대체인력, 전환 비희망자 등은 전환대상에서 제외됐다.

시는 전환대상에서 누락되는 사례가 없도록 전환대상자 결정 후 7일간의 이의신청 기간을 두고 이의신청을 접수, 이들에 대한 인터뷰 등을 진행했다.

앞으로 시는 상시·지속 업무의 경우 정규직 채용을 통해 기간제 채용규모를 최소화할 계획이이며, 정규직 전환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서 중앙부처에 전환에 따른 예산 지원을 지속 건의할 예정이다.

김승수 시장은 “비정규직을 줄이고 정규직을 늘리는 것은 지자체가 앞장서야 할 일”이라며 “일자리 문제는 인간의 존엄성과도 직결되는 만큼, 가장 인간적인 도시를 꿈꾸는 전주시가 이를 실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