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4 08:40 (월)
"우릴 물어서"…입양한 개 버리고 또다시 입양한 견주
"우릴 물어서"…입양한 개 버리고 또다시 입양한 견주
  • 남승현
  • 승인 2018.02.22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보호단체가 엄동설한에 입양한 개를 버린 견주를 경찰에 고발한다.

21일 익산유기견보호소와 동물보호단체 ‘동행세상’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3시께 익산시 여산면 가람 이병기 선생 생가 인근에서 포대에 담긴 푸들 한 마리를 산책 나온 40대 부부가 발견했다. 연락을 받고 현장에 나선 익산유기견보호소 임종현 소장과 동행세상 엄지영 대표는 포대에서 들리는 ‘깽깽’ 소리를 듣고, 매듭을 풀어 푸들을 구조했다.

2살인 이 푸들은 냉기가 감도는 쌀 포대 안에서 떨고 있었다. 이 푸들은 익산 유기견 보호소에서 생활하다 지난달 15일 전주에 사는 50대 부부에게 입양됐지만 다시 버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엄 대표는 “푸들의 몸에 있는 칩을 통해 견주를 찾았다”며 “전주에서 익산까지와 푸들을 버리고 간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 추운 날씨에 포대에 담겨 묶인 채 버려진 푸들. <사진제공=엄지영 동행세상 대표>

그는 이 푸들이 포대에 담겨 묶인 채 버려져 추운 날씨에 4~5일을 이곳에서 보낸 것으로 보고 있다. 발견 당시 큰 외상은 없었지만, 매우 마른 상태였기 때문이다. 현재 이 푸들은 기력을 회복한 상태다.

이들 부부는 엄 대표와의 통화에서“자신들을 물어서 푸들을 버렸다”고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푸들을 버린 당일 한 동물병원에서 다른 2살 배기 몰티즈 한마리를 입양하기도 했다.

이에 엄 대표는 이 50대 부부가 개들을 키울 자질이 부족하다고 보고 입양한 몰티즈도 푸들과 함께 동물병원에 맡겼다. 엄 대표는 22일 오전 익산경찰서에 동물보호법위반 혐의로 이 부부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