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21 11:09 (월)
도내 중대형 공사 공정 차질도
도내 중대형 공사 공정 차질도
  • 조동식
  • 승인 2004.03.2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형 공사를 공동수급한 업체들간 시공권 확보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 특히 수익 극대화를 위해 단독시공할 수 있도록 '시공권 몰아주기'를 하는가 하면 공동수급 업체간 협의 지연으로 공사일정에 차질을 빚는 등 부작용이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도내 건설업계에 따르면 50억원 이상 공공공사의 경우 대부분 2∼5개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사를 수주하지만 계약체결후 시공권에 대한 이견으로 마찰을 빚는 공사현장이 속출하고 있다.

실제로 도내 A업체의 경우 2백억원 이상 규모의 도로공사를 도내·외 업체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수주했지만 1년여가 지난 최근까지 공동이행 협약을 체결하지 못해 지분에 대한 이윤배분 때마다 마찰을 빚고 있다.

B업체도 약 8개월 동안 공동이행방식에 대한 합의를 이루지 못하는 등 상당수 공동수급 업체들이 짧게는 2∼3개월부터 길게는 공기가 끝날 때까지 시공권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이처럼 시공권 다툼이 치열한 것은 시공권을 단독으로 확보할 경우 현장 관리비 절감은 물론 하도급 업체 선정 등을 통해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는 부실시공 예방 차원에서 상호 부족한 기술 등을 보완해 공사를 공동이행토록 권장한 관련제도 도입 취지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최악의 경우 공정률 지연 등 공사일정에 차질을 빚는 부작용도 발생하고 있다고 업계는 지적했다.

이에따라 정부는 최근 공사비 1백억원 미만 소규모 공사의 공동도급업체수를 최대 3개사로 제한키로 했지만, 지역 중소건설업체들은 이로 인해 수주난이 더욱 가중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공사를 공동이행하면 수익이 크게 축소되기 때문에 도내 공사의 경우 시공권을 욕심내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업체간 협의가 지연되면 기성금 수령때 마다 이윤 배분 문제 등으로 공사현장이 파국으로 치닫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