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예금금리 인하 바람 확산
예금금리 인하 바람 확산
  • 조동식
  • 승인 2004.03.3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권이 자금운용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잇따라 예금 금리를 인하하고 있다.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을 비롯한 기업·전북은행 등이 예금금리를 최고 0.4%포인트까지 내린데 이어 다른 시중은행들도 금리 인하를 검토하는 등 은행권에 다시 한 번 금리 인하 바람이 불 전망이다.

국내 최대은행인 국민은행은 29일부터 수시입출금식 예금상품인 MMDA 금리를 개인기준 최고 연 3.3%에서 3.1%로, 법인기준 최고 연 3.2%에서 연 3.0%로 각각 0.2%포인트 내렸다.

이와함께 적립식 예금상품에 대해서도 1년제는 연 4.1%에서 연 3.9%로, 3년제는 연 4.4%에서 연 4.2%로, 7년이상 장기주택마련저축은 연 5.0%에서 연 4.8%로 예금 금리를 각각 0.2%포인트 인하했다. 정기예금 금리는 영업점장 전결금리를 조정하는 방식으로 3개월제는 연 3.6% 에서 연 3.5%로, 6개월제는 연 3.7%에서 연 3.6%로 각각 1%포인트 내렸다.

전북은행은 시중 실세금리 하락 및 시중은행의 금리변동 추이를 감안, 시장금리부 저축예금을 금액별로 세분해 최고 0.4%포인트 내리고 기업자유예금도 7일 이상 예치분에 대한 기간을 단일화해 최고 0.4%포인트 인하했다. 또 시장금리부 기업자유예금은 최고 0.25%포인트 내린 반면 정기예금 및 근로자우대저축 등은 기존 금리 수준을 유지키로 했다.

기업은행도 지난 지난 25일부터 정기예금 등 수신 금리를 0.1~0.2%포인트 인하했으며, 금리 인하를 검토중인 우리은행과 신한은행 등 시중은행들도 조만간 예금 금리를 인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저금리에도 불구하고 은행권으로 자금이 꾸준히 유입되는 추세”라며 "하지만 시중금리가 하락한데다 은행들이 자금을 운용하기도 쉽지 않아 예금금리를 인하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