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저금리에도 '돈' 은행권 집중
저금리에도 '돈' 은행권 집중
  • 조동식
  • 승인 2004.04.0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된 저금리에도 불구하고 도내 시중자금이 은행권으로 집중되고 있다.

한국은행 전북본부에 따르면 2월말 도내 금융기관의 총 예수금 잔액은 24조3천292억원으로 월중 4천298억원이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예금은행의 경우 대학등록금 수납 및 자치단체 교부금 유입 등에 힘입어 월중 4천950억원이나 늘어 눈길을 끌었다. 반면 2금융권은 영농 및 신학기 준비를 위한 상호금융 예수금의 인출 등으로 월중 652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은행권과 대조를 이뤘다.

같은기간 도내 금융권 총 여신잔액은 17조8천927억원으로 월중 1천474억원 늘었다.

예금은행 대출금은 산업대출이 전월에 이어 증가세를 지속한데다 가계대출도 증가세로 반전되면서 월중 884억원 증가했으며 2금융권은 상호저축은행 및 상호금융의 여신 증가 영향으로 월중 590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