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코스닥]나흘만에 상승세 반전
[코스닥]나흘만에 상승세 반전
  • 전북일보
  • 승인 2004.04.2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닥 지수가 나흘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19일 코스닥시장은 지난 주말보다 1.06 포인트가 높은 455.19로 출발한 뒤 상승폭이 커지면서 3.73 포인트(0.82%)가 오른 457.86으로 마감했다.

외국인이 480억원을 순매수한 가운데 개인과 기관은 각각 396억원과 60억원 매도 우위였다. 지난 3월24일 이후 외국인의 연속 순매수에 개인의 연속 `팔자' 양상이 지속되고 있다.

업종별로는 섬유.의류(-2.63%), 종이.목재(-1.14%) 등은 내림세였으나 운송(4.12%), 의료.정밀기기(3.23%), 정보기술(IT) 부품(3.06%) 등은 올랐다.

상승 종목은 376개(상한가 23개), 하락 종목은 402개(하한가 20개), 보합은 89개였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KTF(-0.51%), 하나로통신(-1.15%), LG텔레콤(-0.99%)은떨어졌으나 NHN(1.83%), 다음(3.20%), 아시아나항공(3.96%)은 올랐다.

특히 삼성전자의 설비투자 참여업체인 코닉시스템은 상한가로 마쳤고 피에스케이(2.53%), 오성엘에스티(2.39%) 등 삼성전자 하청업체들도 강세였으며 이라이콤(2.

40%) 인탑스(7.88%) 등 휴대전화 단말기 부품업체들의 상승세도 두드러졌다.

30개 우량 종목으로 구성된 '스타지수'는 15.64포인트(1.45%)가 오른 1,094.65로 마쳤다.

거래량은 3억1천600만5천주, 거래대금은 7천480억4천100만원으로 집계됐다.

LG투자증권 서정광 연구원은 "지난 주말 미국 증시가 하락세로 마감했으나 이번주 미국의 이베이, 아마존 등 주요 인터넷 기업의 실적 발표를 앞두고 국내 관련 종목들이 상승세를 타며 투자 심리가 호전됐다"고 지적하고 "외국인의 연속 매수와 더불어 통신업종과 휴대폰 부품 관련 주가 주가를 끌어올렸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