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6 14:53 (수)
제4차 국토계획 전북도 요구사항 모두 반영돼
제4차 국토계획 전북도 요구사항 모두 반영돼
  • 이경재
  • 승인 2000.01.0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교부가 4일 확정 발표한 제4차 국토종합계획(2000∼2020년)은 향후 20년간 우리나라 발전방향의 대강을 그린 최상위 계획. 앞으로 세부시행계획을 통해 구체적인 밑그림을 그려 나가야 할 상황이지만 국토계획의 뼈대라는점에서 끌고 끌고 있다. 총투자비는 3백78조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어 재원마련이 제일 커다란 과제다. 이와함께 화려한 장미빛 청사진이 흐지부지되지 않고 가시화되기 위해서는 정부의 실천의지가 무엇보다도 중요한 관건이라고 할 수 있다. 이날 발표된 제4차 국토종합계획중 전북도와 관련된 내용을 간추려 싣는다.

▲기본목표

21세기 통합국토 실현을 기조로 △더불어 잘 사는 균형국토 △자연과 어우러진 녹색국토 △지구촌으로 열린 개방국토 △민족이 화합하는 통일국토 등 4가지 기본목표를 설정하고 있다.

전북 지역계획에서는 환황해권 및 국토발전의 새로운 중심지역으로 도약하고 지역 특성에 부합하는 신산업 중심지로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와함께 인간 자연 문화가 조화를 이루는 세계적 지역문화를 창출하고 보전과 개발의 균형을 통한 삶의 질 향상에 기본목표를 설정했다.

▲발전방향

환황해권 생산 물류중심지로 기반을 확충하고 경쟁력있는 신산업의 육성 및 매력있는 입지환경을 조성한다는 계획.

이를위해 전주 영상산업수도화와 전주신공항 건설을 추진하는 한편 군장권과 전주권, 익산권, 남원권, 정읍권 등에 유통단지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전주∼익산∼군산 연담도시권의 연계강화를 위해 복선전철을 추진하는 등 광역교통체계를 구축하고 군산∼포항간고속도로 건설과 전라선복선화 등 고속도로와 철도망을 확충 정비한다는 계획이다.

군산수출자유지역을 육성하고 니트산업을 고부가가치 첨단산업으로 고도화하는 한편 신산업으로 메카트로닉스 신소재산업 및 육종산업 등 생명과학산업을 특화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이와함께 전주.군장광역권을 21세기 신산업의 요람, 정보의 거점, 동북아교류의 중추지역으로 개발하는 등 지역균형발전을 이루겠다는 의지도 담겨 있다.

김제 남원 정읍 등 농.산.어촌을 첨단농업의 거점으로 조성, 자립발전의 거점으로 육성하고 작지만 아름다운 다자연적인 농.산.어촌형 신도시 모델을 개발 발전시킨다는 것.

또 통합적 문화 관광권을 구축하고 세계적 지역문화를 창출하기 위해 서해안권(변산 격포 내소사 고창고인돌 내장산 강천사 등)과 지.덕권(지리산 및 덕유산 중심의 공동 문화관광 개발), 동부레포츠.산악권(덕유산국립공원과 동계올림픽 유치 기반시설 확충), 중부도시역사권(마한 백제 조선조문화와 금강 연안문화를 연계, 관광자원화)으로 나누어 개발하고 대사습놀이와 춘향제, 세계소리축제, 동학농민혁명의 세계화 등 개성 전통있는 지역문화를 세계적 관광자원화한다는 계획이다.

▲전북도 관련 주요 반영사항

국토 3면을 활용해 세계로 뻗어가는 ‘연안국토축’중 목포.광주∼군산.전주∼인천∼(신의주)로 이어지는 환황해축과 군산.전주∼대구∼포항을 연결하는 남부내륙축이 반영돼 균형발전을 꾀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지난해 10월25일 공청회에서 누락 발표된 전주권도 군장광역권개발계획에 포함, 전주.군장광역권으로 개발돼 환황해 경제권의 국제적 생산거점으로 형성되게 될 전망.

백제문화 음식문화 소리문화 등 테마형 관광상품이 권역별로 개발되고 남원 동편제 전수관 건설과 지리산 통합문화권이 체계적으로 개발한다는 내용도 들어 있다.

사회간접자본시설(SOC)에서는 호남고속철도 건설, 대전∼목포간 전철화 추진,천안∼군산간 장항선 복선 전철화 추진,군산∼익산간 군산선 복선전철화 추진,군장항의 지속적 건설 및 시설 확충하고 새만금신항은 새만금사업과 연계, 검토하는 것으로 계획이 짜여져 있다.

지역공항 확충 차원에서 전주권공항 건설도 구체적으로 명시됨으로써 공항건설사업도 국가계획으로 추진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됐다.

특히 건교부 조율과정에서 무주동계올림픽기반조성, 전주 영상산업수도화, 세계소리축제, 군산자유무역지역 육성, 신소재산업특화 및 메카트로닉스 등이 4차 국토종합계획에 명시되기까지에는 이승우도기획관리실장의 역할이 컸다는 후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